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지방대 몰락 막을 수 있도록 사업준비 총력

교육부, 2022년도 지역혁신사업 신규 1개 선정 목표
경북도, 지역 혁신기관 역량 총 동원해 지역혁신사업에 사활

입력 2021-09-22 15:42 | 수정 2021-09-27 03:01

▲ 경상북도는 2021년도 지역대학 대규모 미충원사태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최근 발표된 지역 7개 대학의 일반재정지원 탈락으로 경북도와 지역 대학가는 어느 때 보다 엄중한 상황을 맞고 있다.ⓒ경북도

경북지역에 2021년도 지역대학 대규모 미충원사태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최근 발표된 지역 7개 대학의 일반재정지원 탈락으로 경북도와 지역 대학가는 어느 때 보다 엄중한 상황을 맞고 있다.

일반재정지원 탈락의 오명은 내년도 신입생 모집에 걸림돌이 될 수밖에 없고, 대학은 재정난과 함께 사실상 퇴출이라는 벼랑 끝 위기에 몰리게 돼 이는 당장지방소멸로 이어질 수 있어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올해 공모사업에 탈락했던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에 사활을 걸고 재정비에 나서 재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지역혁신사업은 지자체와 대학이 협력해 기업, 지역혁신기관의 역량을 결집하고 지역혁신플랫폼 구축을 통해 대학 간 교육과 연구자원을 공유해 대학의 경쟁력 제고와 함께 지역 혁신을 유도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사업이다.

최근 발표된 2022년도 교육부 예산안에 따르면, 내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은 204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기존에 선정된 4개 플랫폼을 계속 지원하고, 1개 플랫폼을 신규 선정할 계획이다.

교육부에서 2022년 신규 선정할 플랫폼은 광역 지자체간 연합인 복수형, 지자체 단독형인 단일형의 구분 없이 1개를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경북도는 현재 비수도권 지자체의 심각한 위기는 단독 지자체만의 힘으로 극복하기 힘들다고 판단하고, 올해와 마찬가지로 대구시와 함께 복수형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대구·경북의 많은 대학의 역량을 결집하고, 경북도와 대구시에 구축된 미래 신산업 인프라를 함께 공유하며 위기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앞서 경북도는 교육부 예산안이 확정되기 전인 지난 6월부터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지역혁신사업(RIS) 기획위원회를 구성해 올해 지역혁신사업의 탈락 원인을 분석하고, 보완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

교육부 예산안이 발표된 후에도 긴급하게 회의를 개최해 올해 부족했던 참여기업 확대방안과 기업의 역할 및 중심대학 재선정 여부 등 객관적인 기준으로 올해 사업의 부족했던 부분을 논의하며, 사업계획을 재정비하고 있다.

한편, 신입생 부족과 심화 된 재정난 등 먹구름이 드리워진 비수도권 대학의 실정을 비추어 볼 때  복수형, 단일형 구분 없이 1개 선정이라는 교육부 계획에 대해 아쉬움을 느꼈다.

경북도는 지역 대학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사업량 확대 및 복수형 선정의 필요성에 대해 지역 정치권 등에 설명하고 국회심의 과정에서 예산이 증액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장상길 경북도 과학산업국장은 “인구구조 변화로 학령인구는 지속적으로 감소할 것이고, 지금 혁신할 기회를 마련하지 않으면 지방은 더욱 힘들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혁신사업이 지역의 위기를 극복할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사업 선정을 위해 지역의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며 의지를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