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공익재단 '2·18안전문화재단'설립 허가…사회안전망 구축

입력 2016-03-15 19:59 | 수정 2016-03-15 20:14

담화문 발표, 김태일 초대 이사장 선임

▲ 김태일 ‘2·18 안전문화재단’이사장(왼쪽)과 권영진 대구시장이 15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담화문을 발표하고 ‘2·18 안전문화재단’ 설립을 발표하고 있다.ⓒ대구시 제공

지난 2013년 발생한 대구지하철 화재사고 피해자를 위한 ‘2·18 안전문화재단’이 설립된다.

대구시는 15일 2.18 안전문화재단이 국민안전처로부터 설립허가를 받음에 따라 재단 설립이 본격 궤도에 올랐다.

대구시는 대구지하철화재사고 발생 후 재단설립에 오랜 기간과 우여곡절을 겪었으나 화해와 배려를 통해 13년의 긴 세월이 잘 마무리 되어, 향후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노력할 ‘2․18안전문화재단’의 설립이 마침내 승인됐다.

이에 권영진 대구시장과 김태일 2·18안전문화재단이사장은 이날 대구시청에서 담화문을 발표하고 재단발족과 관련한 브리핑을 통해 재단설립에 대한 구체적 안을 제시했다.

권 시장은 브리핑에서 “재단재산은 국민성금 등 113억원으로 이자율이 한해 1억원 정도에 그쳐 대구시에서 5년간에 걸쳐 일정정도 재정적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대구시는 지하철사고 수습과정에서 피해자 단체와 함께 공익재단설립을 위해 뜻을 모으고 설립을 추진했지만, 그 과정에서 피해자 단체 간의 갈등으로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하지만 지역사회의 뜻있는 원로와 시민단체의 적극적인 중재 및 피해자 단체 간의 배려와 양보로 2015년 9월 24일 설립허가 신청서를 국민안전처에 제출했으며, 올해 3월 11일 허가증이 교부된 것이다.

이번 2․18안전문화재단 임원은 13명(이사 11, 감사 2)으로 구성되고, 이사는 공익 관련 인사 6명, 피해자 단체대표 5명으로 균형을 맞추었으며, 감사는 피해자단체 1, 대구시 1인을 추천해 선임됐다.

향후 재단은 ‘사회 안전망 구축’이라는 재단의 설립 목적에 따라 재난 피해자들을 위한 장학 및 안전복지사업, 안전·방재 관련 학술·연구·기술 지원 사업, 안전문화 활동의 육성·지원 사업, 추모공원 조성 및 추모사업, 안전의식 고취를 위한 사업 등 미래지향적 사업에 적극 사용될 것이다.

주요 세부사업으로는 △안전의식 고취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대구경북 연구원의 협조로 시민대토론회를 개최하고, △재난발생 예방의 중요성 고취를 위해 2.18안전주간 운영 사업으로 추모식과 시민대토론회를 개최하며, △재난피해자의 정상적인 사회활동 복귀를 위해 재난피해자 힐링캠프를 심리치료 전문기관에 위탁해 추진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사회안전망 구축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타 시민단체에 발전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우수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재단을 적극 지원할 것이며, 아울러 그날의 고통에 대한 성찰과 마음을 모으는 화해 및 미래를 위한 연대를 통해안전과 생명의 가치를 구현하는 모범도시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