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칠우 수성구청장 예비후보, 장애인 복지정책 마련 주력

“수성구를 장애인 친화도시로 조성하겠다” 공약 내세워

이지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7 21:54:51

▲ 남칠우 수성구청장 예비후보가 지난 16일 수성구 파동에 위치한 대구장애인복지회관을 찾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남 예비후보측

남칠우 수성구청장 예비후보가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지난 16일 수성구 파동 대구장애인복지회관을 찾아 장애인 복지 정책 마련에 주력했다.

남 예비후보는 선진국의 척도는 장애인에 대한 배려와 정책이라며 “수성구를 장애인이 살기 좋은 장애인 친화도시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그는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는 장애인을 우선하는 정책을 펴야 한다”고 장애인 복지정책을 강조하며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장애인에 대한 차별적인 인식을 개선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장애인 보행 표식 등 교통약자 안전 구축을 공약으로 내세워 “장애인이 불편 없이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을 때 다른 모든 사람도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다. 장애인 편의시설은 단지 장애인만을 위한 시설이 아니라 모든 사람의 편의를 위한 시설이라는 인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장애인이 소외받지 않도록 장애인을 위한 정책을 확대하고 장애인 복지에 힘쓰는 등 구민 한 사람 한 사람이 모두 행복한 수성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