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자유한국당 후보, 포항 유세 “사랑해요”

이 후보, 경선과정 이후 포항 가장 많이 찾아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6.12 22:06:57

▲ 자유한국당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왼쪽 두번째)가 10일 포항을 찾아 유세전을 펼치며 포항사랑을 이어갔다. 이 의원 오른쪽은 박명재 의원.ⓒ이 후보측

자유한국당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가 10일 포항을 찾아 유세전을 펼치며 포항사랑을 이어갔다.

이 후보측에 따르면, 경선과정을 거치며 현재까지 이 후보가 가장 많이 방문한 곳은 포항. 그는 포항에서 프로야구장에도 가고, 시장에서 이른바 ‘번개팅’도 했다. 포항의 대표시장인 죽도시장을 비롯해 전통시장도 여러번 찾았다.

이날 유세차량에 오른 그는 “포항시민들은 포항제철이 만든 철판이 산업화의 원동력이 돼서 오늘의 자동차산업과 조선사업, 삼성전자를 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만들었다는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자신과 후보경선을 펼친박명재 의원이 참석하자 “포항이 지역구인 박명재 형님(의원)의 양보로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가 됐다”면서 “명재 형님이 할려고 했던 공약들을 내가 넘겨 받아서 잘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포항 시민들이 도청이 북쪽에 있어 걱정이 많은데 동부 제2청사를 만들어 포항을 화끈하게 밀어주겠다”면서 “앞으로 포항을 중심으로 동해안 시대를 만들어 동아시아 대표 도시로 만들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에 대해 박명재 의원은 “최근 포항에 잠시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 물결이 일었으나 찻찬 속의 태풍에 그쳤다”며 “자유한국당 압승을 이끌어 포항 발전을 견인해 달라”며 이철우 후보에게 요청했다.

한편 이 후보는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12일에도 포항 죽도시장과 흥해시장을 찾아  ‘굿바이 연설’을 통해 자유한국당과 당 소속 후보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고향인 김천으로 이동해 이번 선거 유세의 대미를 장식한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