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2020년 국비확보 T/F팀 구성…총력대응 전환

국비확보 전담 ‘B20-TF단’가동, 국비확보전략 보고회 개최
2020년도 국비 5조 9218억원 건의, 지역균형발전과 미래 먹거리·일자리 창출 주력

입력 2019-03-15 10:40

▲ 경북도는 15일 도청 회의실에서 2020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계획 보고회를 열고 본격적으로 내년도 국비확보 총력대응 태세로 전환한다. 사진은 홀로그램 콘텐츠 서비스센터 사업.ⓒ경북도

경북도가 2020년 국비확보를 위해 총력대응 체제로 전환한다.

도는 15일 도청 회의실에서 2020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계획 보고회를 열고 본격적으로 내년도 국비확보 총력대응 태세로 전환한다고 14일 밝혔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4575억원 증가된 335개사업 5조 9218억원을 건의해 전년도 최종확보액 보다 1846억원 증가된 3조 8000억원 확보를 목표로 세웠다.

도는 신규발굴 시책사업 반영과 현재 추진 중인 주요 SOC사업의 조기 마무리를 위해 단계별 대응전략을 마련해 국비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각 실국별 주요 전략사업 국비확보방안 보고와 함께 각 사업의 추진상황, 문제점, 추진 상 애로사항을 점검하는 등 2020년도 국비확보를 위한 세부 추진전략을 논의한다.

경북도에서는 동해중부선 전철화(포항~삼척),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 경북선·문경선 단선전철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서산~울진),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 영일만 횡단 고속도로, 무주~대구간 고속도로, 영덕~삼척간 고속도로 등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SOC사업 국비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또 홀로그램 콘텐츠 서비스센터, 스마트융합밸리조성을 위한 5G 테스트베드 구축, 첨단신소재부품제조기반 2050 구축 등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R&D사업과 원전해체연구소 유치, 원자력안전연구센터 건립, 울릉공항 건설 등 지역현안 335개 사업 5조 9218억원을 전략 건의사업으로 확정, 국비확보에 총력을 다해 나가기로 했다.

동시에 다양한 분야에서 추가 발굴한 109개의 신규사업이 국책사업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한편, 계속사업에 대해서도 국가투자예산이 집중 투자될 수 있도록 투트랙 전략을 펼쳐 나가기로 했다.

국비확보를 위해 도는 행정부지사와 재정실장을 공동본부장으로 하는 ‘2020 국가투자예산확보 T/F팀’을 구성·운영하고, 경제부지사와 정무실장의 중앙부처·국회 정책업무 협의기능을 강화하는 등 국가투자예산 확보를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키로 했다.

특히 지역에 투자되는 국가투자예산의 지속적인 확보를 위해 대규모 신규 예타사업을 발굴해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수립용역 시행 등 사전준비에 철저를 기해 나갈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올해는 저성장과 양극화라는 경제·사회의 구조적 위기와 여러 어려운 제반여건 속에 경북도가 국비확보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만큼 내년도 국비확보를 위해 여야 국회의원, 시장‧군수, 도의원, 중앙부처 공무원 등과 공조하는 동시에 도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전 공무원이 국비확보에 총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