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영진전문대학교, 3D 프린팅 스캐너 전문가 양성

‘스마트제조설계반’ 가동, 링크플러스 4차산업혁명 혁신선도 협약반 선정

입력 2020-06-24 00:21 | 수정 2020-06-24 16:36

▲ 영진전문대학교가 4차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3D 프린팅 스캐너 전문가 양성에 한발 앞서 나가고 있다.ⓒ영진전문대

영진전문대학교(총장 최재영)가 4차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3D 프린팅/스캐너 전문가 양성에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 대학교 컴퓨터응용기계계열은 초연결·초지능·초혁신으로 산업 환경이 변화하는데 발맞춰 3D 프린팅 및 스캐너 등을 활용한 ‘디지털 설계 및 제조분야의 혁신’ 현장 전문기술인력 양성을 목표로 ‘스마트제조설계반’을 올해 신설, 인재 배출에 역점을 두고 있다.

특히 이 반은 올해 교육부의 링크플러스(Linc+,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사업 4차산업 혁명 혁신선도 협약반에도 선정돼 교육에 더욱 힘을 받을 전망이다.

스마트제조설계반은 지역 3D프린팅 관련 지역 9개 산업체가 참여한 직무 수요분석을 통해 3D CAD 실무, 3D프린팅, 3D스캐닝, 정밀측정, 기계장치설계실무, 스마트제조설계실무, 캡스톤 디자인(Capstone Design) 등 17개 교과목을 편성했고, 소수 정예화 인력양성 방침에 따라 정원 30여 명으로 운영한다.

교육인프라는 대학의 기업지원일괄시스템(TTSS)으로 구축된 첨단 3D스캐너, 3D프린팅, 5축가공기에 더해 산업용 3D프린터, 레이저조각기 등 산업 현장의 첨단 디지털 설계/제조 기반의 CAD/CAM/CAE 실습 장비를 올해 중으로 구축한다.

스마트제조설계반 3D프린팅 및 스캐너 실습실은 이미 국가기술자격검정 시험장(3D프린터개발산업기사, 3D프린팅운용기능사)으로 운영될 만큼 대외적으로 교육 인프라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영진은 이미 20여 년 전부터 3D프린팅을 활용한 지역 중소기업 신제품 개발을 지원하며 3D프린팅 산학협력의 기반을 다져오고 있다.

3D프린팅 국내 시장은 2023년까지 1조원 규모로 연평균성장률(CAGR)이 21.5%에 달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또 국방, 발전, 의료, 항공, 금형, 주얼리 등 6개 산업분야에 3D프린팅 기술이 활용돼 그에 따른 인력 수요도 늘어날 전망이다

안상욱 컴퓨터응용기계계열 부장(교수)는 “발전·항공·기계 등 국내 주력산업 제조 공정에 3D프린팅이 적용이 확대될 것이고, 설계·장비·공정·소재 등에 기술개발 및 인력소요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한편 컴퓨터응용기계계열은 취업률 82.5%(2020년 대학정보공시, 2018년 졸업자 기준)로 국내 대기업 및 해외취업 등에 질 높은 취업 성과는 내며 명품 주문식교육을 실현하고 있다.

이 계열은 차세대 ICT기반 신성장산업과 4차 산업혁명 혁신산업을 위한 미래 융합 핵심전문기술 인력양성을 목표로 2021학년도부터 스마트융합설계시스템 전공, 스마트CAD/CAM시스템 전공, 로봇자동화시스템전공, 석유화학플랜트시스템 전공 등 4개 전공으로 개편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