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예비부부 위한 ‘낭만결혼식’ 지원

경북만의 특별한 장소에서 둘만의 취향 반영한 특별한 웨딩마치 지원
6일부터 접수, ‘예식컨셉 컨설팅+장소셋팅+예식비용’등 500만원 지원

입력 2020-07-05 22:36 | 수정 2020-07-06 13:48

▲ 경상북도는 새로운 출발을 시작하는 예비부부를 위해 경북의 명소 30여 곳을 9월부터 11월까지 결혼장소로 제공하는 ‘낭만결혼식’ 지원사업을 진행한다.ⓒ경북도

“경북의 명소에서 낭만결혼식 주인공이 되세요.”

경북도는 새로운 출발을 시작하는 예비부부를 위해 경북의 명소 30여 곳을 9월부터 11월까지 결혼장소로 제공하는 ‘낭만결혼식’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6일부터 신청·접수에 들어가는 ‘낭만결혼식’은 코로나19로 결혼식이 취소·연기돼 정신적·경제적 피해를 입은 예비부부들에게 희망을 주고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특별히 기획됐다.

경북을 대표하는 경북도청(안동) 새마을광장의 푸른잔디, 동해 바다가 펼쳐진 영덕삼사해상공원, 천년고도 경주에서 경주타워를 배경으로 하는 주작대로 등을 결혼장소로 무료 개방해 아름다운 야외 결혼식을 연출할 수 있도록 한다.

전문 웨딩업체의 컨설팅을 통해 예비부부만의 스토리와 아이디어로 예식장소를 자유롭게 꾸밀 수 있도록 했다. 예복·메이크업·웨딩촬영 등 커플당 500만원 정도의 예식비용도 지원한다. 또 예비부부 요청 시에는 주례까지도 해결해 준다.

이번 ‘낭만결혼식’은 기존의 형식에 얽매인 결혼식 문화를 벗어나 신개념 웨딩문화 정착을 도모하고, ‘결혼하기 좋은 경북’이미지를 확산시켜 저출생 극복에도 기여할 전망된다.

참여자격은 예비부부 중 1인 이상이 접수 마감일까지 주민등록상 경북에 주소지 두고 있어야 하며, 만 39세 이하 청년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예비부부는 7월 6일부터 20일까지 경상북도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문에 따라 신청서 및 구비서류를 작성해 직접 방문하거나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낭만결혼식 당일만큼은 누구나 드라마틱한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둘만의 특별한 추억이 담긴 의미 있는 출발을 희망하는 예비부부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참여자 모집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경상북도 홈페이지 또는 경북도청 청년정책관에 전화문의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