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주시,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 운영 위한 관계기관 업무 협약 체결

국가, 지자체, 민간 간 협업과 공간통합 바탕
외국인근로자 One-Contact, One-Stop 통합 서비스 제공

입력 2019-12-04 16:31 | 수정 2019-12-04 21:46

▲ 경주시는 4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지청장 김경태), 경주시의회(의장 윤병길), 경주고용복지+센터(소장 유인성) 등과 ‘경주시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경주시

경주시는 4일 시청 대외협력실에서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지청장 김경태), 경주시의회(의장 윤병길), 경주고용복지+센터(소장 유인성) 등과 ‘경주시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경주시는 경북도내 최대 외국인근로자 거주지역으로, 민선 7기 공약사항 중 하나인 경주시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 운영을 위해 외국인 근로자에게 One-Contact, One-Stop 통합 서비스 제공을 위해 추진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주시는 외국인근로자에 대한 상담, 통역, 교육, 타 기관 연계지원을 제공하고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은 외국인 고용허가제 업무 중 상담, 타 기관 연계 등이 필요한 업무를 지원센터와 협업한다.

경주고용복지+센터는 통합 배치 및 운영 지원과 경주시근로자종합복지관은 지원센터의 전반적인 운영을 맡게 된다.
 
협약체결로 기관, 단체의 산재된 지원 기능 통합으로 외국인근로자 정책의 시너지 발생이 기대되며, 여러 번 방문해야하는 외국인근로자의 불편을 줄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시는 외국인근로자가 공정하게 대우받는 환경을 조성하고, 언어와 문화가 달라서 오는 불편을 줄여 지역사회 적응과 안정적인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