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지사 당선인 ‘이철우’ 그는 누구인가?

대학 졸업 후 중학교 교사로 사회 첫 발 내디뎌
19대 총선에서 무려 83.5% 득표로 전국 최고 득표율 당선 기록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6.14 04:33:47

▲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자가 최근 선거운동 기간 중 지역민과 만나 승리의 V자를 그리고 있다.ⓒ이 후보측

경북도지사 당선이 유력한 이철우 후보는 사회 첫발을 중학교 교사로 시작해 3선 국회의원에 경북도지사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 교사로 사회 첫발, 특이한 경력 소유자

경북 상주와 의성에서 5년간의 교직생활을 마친 뒤 지금의 국정원을 거쳐 2005년 12월, 당시 이의근 지사로부터 ‘러브 콜’을 받아 경북 정무부지사로 발탁되면서 본격 지방 행정업무를 경험했다.

민선 1기인 이의근 지사의 3선 연임으로 후임 김관용 지사 체제의 민선 2기가 출범하면서 다시 한 번 ‘재신임’을 받은 그는 2년 2개월 동안 민선 1,2기 정무부지사를 지낸 특이한 경력의 소유자다.

또 2008년 4월 18대 총선에서 대구 달서갑 선거구에 공천신청을 했다 낙마해 아픔을 겪었지만, 곧바로 고향인 김천에 한나라당 후보 전략 공천돼 초반 20대 80이라는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으로 불리던 선거에서 승리한 이후 내리 당선된 3선 의원출신이다.

당시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 의원의  승리를 ‘기적’으로 평가하기도 했으나, 19대 총선에서는 무려83.5% 득표로 전국 최고 득표율 당선 기록을 세우는 기염을 토했다.

이후 20대 총선 당선으로 3선 고지의 벽을 넘은 그는 10년간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서 국회 정보위원장을 지내는 등 당내 최고의 안보통으로 명성을 떨쳤다.

지난 2016년 3월에는 당시 야당이었던 더불어민주당의 무려 9일간에 걸친 반대토론(필리버스터)의 장벽을 뛰어넘어 자신이 발의한 테러방지법을 통과시켜 테러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내 ‘이철우법’이라는 평가를 얻기도 했다.

또 지난 2013년 12월에는 영·호남 지역갈등 해소를 위해 ‘동서화합포럼’을 결성, 헌정사상 처음으로 경북의원들이 전남 신안의 김대중 대통령 생가 방문을, 전남의원들이 경북 구미의 박정희대통령 생가 방문을 주선하기도 했다.


▲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자가 13일 저녁 도지사 확정 후 한국당 경북도당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이 후보측

◇ 줄곧 여론조사 1위 지켜

그는 국회의원 재임시 마당발로 정평이 났다. 그의 특유의 친화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인데 그가 주최하는 토론회나 모임에는 항상 여야를 불문하고 기본으로 20여명 이상의 현역의원들이 참석할 정도이다.

지난 대선때는 당 사무총장을 맡아 당 살림을 맡아 대선을 진두지휘하면서 퇴근 없이 당사에서 한 달간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자며 숙식을 해결, “이철우 답다”는 평을 얻기도 했다.

이 후보는 지난해 12월 17일, 경북도지사 출마를 선언하면서 자신이 10년간 맡아 온 김천시당협위원장직과 최고위원직, 국회의원직을 미련 없이 내려놓는 등 승부처마다 ‘히든카드’를 꺼내들 정도로 승부사 기질을 보여왔다. 

평소 ‘언제 어디서든 주인의식을 갖고 내 일처럼 일하라’는 뜻의 수처작주(隨處作主)와 “평소 덕을 베풀면 따르는 이웃이 있어 외롭지 않다”는 덕불고 필유린(德不孤 必有隣)을 좌우명으로 삼고 있다.

한편 이 후보는 도지사 선거를 앞두고 실시된 대구경북 지역에서 실시된 25번의 언론사의 도지사 관련 여론조사에서 단 한 번도 1위 자리를 내주지 않는 콘크리트 지지율을 보여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