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항시, ‘1단계 상병수당 시범사업’ 위한 업무협약 체결

아픈 근로자의 쉼과 소득보장으로 ‘복지 희망특별시 포항’에 한 발 더 가까이
지자체·운영자·노동자·사용자·의료계 대표 5인 협약 참여

입력 2022-06-22 17:59 | 수정 2022-06-27 14:47

▲ 왼쪽부터 노준택 대표, 김우석 포항시의사회장, 이강덕 포항시장, 이상용 국민건강보험공단 포항남부지사 부장, 정천균 한국노총포항지역본부 의장.ⓒ포항시

포항시가 오는 7월 4일 ‘1단계 상병수당 시범사업’ 시행을 앞두고 업무협약을 통해 빈틈없는 대응에 힘쓰고 있다.

포항시는 22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1단계 상병수당 시범사업 추진 업무협약식’을 개최하고, 제도의 성공적 안착을 위한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강덕 시장, 국민건강보험공단 포항남부지사 이상용 부장, 한국노총포항지역본부 정천균 의장, 협력사업장 노준택 대표, 포항시의사회 김우석 회장을 비롯해 보건복지부 상병수당추진단과 국민건강보험공단 상병수당추진단, 포항시 유관부서가 참석한 가운데 상병수당 시범사업 실시에 앞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에 뜻을 모았다.

이번 시범사업은 우리나라의 사회보장체계를 구축하는 과정에 오랜 과제로 남아있던 상병수당을 본격적으로 도입하기 위한 첫발을 내딛는 데 의의가 있다.

포항시는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진행한 ‘1단계 상병수당 시범사업’ 신청 후 다양한 직업군과 고용 형태로 많은 사례를 발굴하고 사업 효과를 파악하기 위한 최적지임을 적극 주장해 지난 4월 시범사업지로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오는 7월 4일부터 상병수당 시범사업이 본격 시작되면 포항시에 거주하는 근로자는 누구든지 아플 때 소득에 대한 걱정 없이 제때 치료를 받을 수 있어 질병의 만성화와 중증화를 방지하고 시민의 건강권 증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적극적인 복지정책의 계기를 마련하고 사회보장체계 구축에 기여하면서 포항시의 시정운영 방향 중 하나인 ‘복지 희망특별시’를 향한 목적에 한 걸음 더 다가선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시장은 “상병수당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협약대상 기관·기업·근로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며 “앞으로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대한민국 상병수당의 안정적인 도입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