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월성원전 인근 주민들 “생존권 죽이는 방사능오염수 누출 보도”

월성원전 법적대응 착수, 강경대응 방침
주민들 반발 현수막 동경주 지역 확산
“주민 생존권 말살한 거짓보도, 언론사는 책임져야”

입력 2022-10-05 11:40 | 수정 2022-10-10 13:41

▲ 월성원전 인근 주민들이 월성원전 방사능오염수 누수 보도와 관련해 내건 현수막.ⓒ감포읍 주민

최근 모 언론사의 경주 월성원전 1호기 방사능 오염수 누출 보도이후 월성원전 인근 주민들의 반발이 격화되고 있다. 

월성원자력본부 측은 이 언론사를 항공안전법 위반으로 고소한데 이어 대구지법 포항지원에 유튜브 게시물 삭제 등 가처분 신청서를 접수하는 등 법적대응을 나서며 강경대응을 보이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도 ‘방사능 오염수 누출’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고 나서 사실관계를 둘러싼 대립이 원전업계와 언론사 간 대립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더욱이 이번에는 월성원전 인근 주민들의 생존권을 둘러싼 반발이 격해지고 있다. 

지난주 양남읍을 시작으로 이 언론사의 보도에 반발하는 현수막이 게시되기 시작했는데 이번 주는 문무대왕면, 감포읍까지 확산됐다. 

▲ 월성원전 인근 주민들이 월성원전 방사능오염수 누수 보도와 관련해 내건 현수막.ⓒ감포읍 주민

주민들이 내건 현수막에는 ‘거짓방송 왜곡 보도, 방사능 괴담 포항○○○폐쇄하라’, ‘○○○와 탈핵단체가 우리지역 상가와 경제를 다 죽인다’ 등의 내용으로 이 언론사의 보도에 격하게 반발하고 있다. 

바닷가에 밀접한 횟집과 유명식당들은 이 언론사의 뉴스로 인해 직격탄을 맞았다는 반응이다. 

월성원전 인근 횟집 주인 A씨는 “사회적거리두기 해제로 서서히 돌아오던 손님들이 이 언론사의 보도이후 불안감에 오지 않는다. 언론사의 보도는 주민들의 생존권은 안중에도 없었다”고 성토했다.

나아리 홍중표 이장은 “지역주민들과 인터뷰 과정을 거쳤으면 사실검증을 충분히 할 수 있었을 것이고 이런 보도는 나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방사능 오염수 누출 보도로 피해를 입고 있는 주민들의 입장을 대변했다. 

최학렬 감포읍주민자치위원장은 “언론사의 보도 이후 지역주민들의 민심은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다. 언론사를 향한 주민들의 반발이 어느 정도인 지 조만간 알게 될 것”이라며 집단행동 의사를 밝혔다.

▲ 월성원전 인근 주민들이 월성원전 방사능오염수 누수 보도와 관련해 내건 현수막.ⓒ감포읍 주민

한편, 포항지역의 한 언론은 ‘깨지고 갈라지고 월성원전 방사능 오염수 줄줄샌다’라는 제하의 영상기사를 게시했다. 

하지만 이 보도는 지난 5월 민간조사단이 발표한 월성원전 삼중수소 제2차 조사 경과와 관련된 보도자료에서 “부지 외부로의 유의미한 삼중수소 유출은 확인되지 않았다”는 자료와 정면 배치됐다. 

원안위 측과 월성원전 측은 “사용후연료저장조는 설계 시 소량의 누설이 발생할 수 있다는 가정 때문에, 안쪽으로 방수조치와 차수를 통해 누설수가 집수정에 모여 방사능 계측 후 지정된 절차와 경로로 배출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장조 내부의 에폭시라이너는 시간이 지나면 변형 등 열화가 발생 할 수 있는 만큼 전문기관이 매분기별 점검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반기마다 규제기관에 제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월성원전 관계자는 ”거짓보도에 대해서는 법적인 책임을 끝까지 지도록 하겠다“라며 ”원전과 관계된 떠도는 괴담이 아니라 공개된 자료와 조사결과를 믿어 달라“며 언론사의 보도가 사실이 아님을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