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12조6078억, 도교육청 5조4541억 규모
  •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황재철)는 12월 4일부터 8일까지 5일간 경상북도지사와 경상북도교육감이 제출한 2024년도 세입·세출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심의할 예정이다.ⓒ경북도의회
    ▲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황재철)는 12월 4일부터 8일까지 5일간 경상북도지사와 경상북도교육감이 제출한 2024년도 세입·세출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심의할 예정이다.ⓒ경북도의회
    경상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황재철)는 4일부터 8일까지 5일 동안 경상북도지사와 경상북도교육감이 제출한 2024년도 세입‧세출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이번에 심사할 2024년도 예산안 규모는 경상북도가 12조6078억 원으로 전년도 당초예산 12조821억 원보다 5257억 원(4.35%) 증가했으며, 경상북도교육청은 5조4541억 원으로 전년도 당초예산 5조9229억 원보다 4688억 원(7.9%)이 감소했다.

    예결특위는 이번 예산안 심사에서 민생안정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일자리 창출, 저출산고령화 대응, 지역균형발전에 예산이 집중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선택과 집중을 통해 불요불급한 예산은 과감하게 삭감하고, 도민에게 필요한 사업에 충분한 예산이 투입될 수 있도록 철저히 심사하여 재정운용의 건전성과 효율성을 높이기로 했다.
     
    황재철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인구감소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와 국세감소로 인해 교부세 등 국비 이전수입이 줄어들어 재정여건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저출산 대응, 농산어촌 정주여건 개선, 소외계층 지원 등 도민복리증진은 물론 지역의 미래를 위한 핵심역량사업에 충분한 재원이 투입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건전재정을 유지하면서 도민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예산이 될 수 있도록 예산 심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