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부품공장 국가산단 3단지에 2025년까지 신축
  • ⓒ구미시
    ▲ ⓒ구미시
    경북 구미시는 30일 시청에서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 김장호 구미시장을 비롯한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부품 제조사인  하이엠케이(대표 조정우·사진왼쪽)와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회사는 750억원을 투자해 구미국가산업단지 제3단지에 전기차 부품용 알루미늄 소재 생산 공장을 2025년까지 신축해 50여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하아켐케이는 세계적으로 급속히 확대되는 친환경 EV 차량의 생산 증가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LS머트리얼즈와 오스트리아의 알루미늄 압출 회사인 HAI(Hammerer Aluminium Industries Gmbh)가 합작해 지난해 7월 설립됐다.

    한국시장 주요 제품은 전기a차용 Side Sill & BPC(Battery Pack Case) Profile(차량 배터리 팩을 외부 충격으로부터 보호하는 역할의 부품)이며, 이는 현대‧기아차의 플래그십 차량의 전기차 모델에서 요구하는 특성을 충족하고 있어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하다.

    투자사인 HAI는 1939년 Hammerer 가문이 오스트리아에 설립한 알루미늄 압출 회사로 2007년에 현재의 모습으로 확장을 시작해 2021년 기준 매출 약 8722억 원, 2022년에는 매출 약 1조3000억원을 달성했다. 현재 오스트리아, 독일, 폴란드, 루마니아 등 4개국 8개 공장에서 1900명이 근무하고 있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이번 투자 결정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 하이엠케이가 미래차 소재‧부품‧장비 대표 기업이 되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