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력 강화 위해 관련기관과 협력 해양수산부 2024년도 신규사업 지정, 해양바이오산업 육성 기반마련
  • 울진군은 지난달 29일 ‘동해안 마린펠로이드 바이오소재 산업화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울진군
    ▲ 울진군은 지난달 29일 ‘동해안 마린펠로이드 바이오소재 산업화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울진군
    울진군(군수 손병복)은 지난달 29일 ‘동해안 마린펠로이드 바이오소재 산업화 플랫폼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경상북도, 울진군, 한국콜마,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환동해산업연구원이 협약에 참여하였으며 동해안 마린펠로이드 바이오 산업 육성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관 간 상호 협력과 지원을 다짐했다.

    업무협약은 △마린펠로이드 활용 상용화·산업화 연구 및 제품개발 △마린펠로이드 활용 바이오산업 산업화 플랫폼 구축과 이를 위한 행·재정적 지원 △마린펠로이드를 활용한 지역산업 연계 지원방안 마련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상호 정보교류 및 자료제공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마린펠로이드는 동해(심해)에서 지질학적, 화학적, 물리적 과정에 의해 오랜 시간 형성된 점토를 약리적 효능 및 기능성을 갖도록 가공한 물질로 경북도와 울진군은 2023년부터 6억을 투입해 동해에서만 존재하는 균일입자의 마린펠로이드를 발굴하고 화장품원료 효능평가, 해양치유자원 활용 등 해양바이오 산업화 가능성을 연구해 오고 있다.

    연구를 진행한 환동해산업연구원에서는 한국피부과학연구원(식약처 지정)에 의뢰해 마린펠로이드의 보습, 미백, 주름개선, 항산화, 항염 등에 효능을 인정받았으며 이러한 기능성을 바탕으로 화장품 생산 주요 3개국(한국, 미국, 중국)에 원료등록 후 시제품 5종(마스크팩, 클렌저, 온열크림, 에센스, 로션)을 제작했다.

    이를 바탕으로 동해안 마린펠로이드 바이오소재 산업화 플랫폼 구축 사업(2024년~2029년, 199억)이 해양수산부 2024년 신규사업으로 선정돼 국비를 교부 받는 성과로 이어졌다.

    울진군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마린머드를 이용한 마린펠로이드 산업화 플랫폼의 안정적 운영, 2025년 완공 예정인 울진군 해양치유센터 내 치유 자원으로의 활용 등 해양신산업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손병복 군수는 “동해안 마린펠로이드의 산업화를 통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를 바란다”며 “동해안 마린펠로이드 바이오소재 산업화 플랫폼 구축을 위하여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