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포스트코로나 대비 신남방국가 시장개척 ‘속도’

도내 20개사, 해외구매자 52개사와 25만불 현장 수출계약 체결

입력 2021-10-24 19:03 | 수정 2021-11-03 12:05

▲ 경상북도는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 인도 뉴델리지부와 공동으로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대구무역회관에서 ‘2021 경북도 생활소비재 인도·태국 구매자 매칭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경북도

경상북도는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 인도 뉴델리지부와 공동으로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대구무역회관에서 ‘2021 경북도 생활소비재 인도·태국 구매자 매칭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상담회는 중산층 인구 증가로 수입 소비재에 대한 수요가 대폭 증가하고 있는 신남방 주요국 인도, 태국시장을 대상으로 지역 소비재 중소기업의 시장선점을 위해 마련됐다.

포스트코로나시대 신남방국가 소비자들의 보복소비(Pent-up Effect)에 대비한 선제적 해외시장개척 활동지원 차원이다.

지역 화장품, 식품, 생활소비재 품목을 대표하는 수출기업 20개사와 태국, 인도 유력 유통구매자 52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총 104건의 수출 상담이 진행돼 529만 달러의 수출상담성과를 올렸다.

이번 상담회에 참가한 경산에 소재한 식품(분말소스, 라볶이 밀키트) 제조기업 ‘더밥(정혁식 대표)’은 인도의 ‘Korikart社’를 통해 1년간 5만 달러 상당의 자사 브랜드 제품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신발건조살균기를 자체 개발해 브랜딩에 성공한 스타트업인 ‘스마트름뱅이(윤해진 대표)’역시 태국지역 바이어와 2년간 5만 달러 등 총 25만 달러의 현장계약을 체결했다.

배성길 경북도 일자리경제실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인도, 태국 등 신남방 국가의 한국산 소비재의 수요증가에 발맞춰 개최된 시의성 있는 행사”라며 “내년 상반기부터는 미주, 유럽시장을 시작으로 다양한 해외시장 개척활동 지원 사업을 전개해 지역 수출기업의 신시장 개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무역협회대구경북지역본부는 인도 뉴델리지부의 네트워킹을 활용해 인도지역 해외구매자에 대한 섭외 및 검증을 철저히 진행했다. 

이에 구매력 있는 현지 구매자들의 상담회 참가를 이끌어내며 경북도와 한국무역협회간 해외시장 개척사업의 성공적인 협력모델을 구축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