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권역 선정, 지역맞춤형 디지털 인재 양성 위한 추가예산 확보
  • 경북ICT이노베이션스퀘어 전경.ⓒ포항TP
    ▲ 경북ICT이노베이션스퀘어 전경.ⓒ포항TP
    포항테크노파크(원장 배영호, 이하 포항TP) 부설 경북SW진흥본부는 ‘2023년 ICT이노베이션스퀘어확산사업’의 권역평가에서 우수 평가를 받아 4년 연속 인센티브를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ICT이노베이션스퀘어 확산사업’은 디지털 실무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지원으로 전국 5개 권역(수도권, 동북권, 동남권, 충청권, 호남권)에서 추진되고 있으며 경북SW진흥본부는 동북권(경북·강원·대구)의 주관기관을 맡고 있다.

    매년 사업수행 우수 권역 2개소가 선정돼 인센티브가 지급되며 동북권은 이번 우수평가를 통해 2020년부터 현재까지 4년 연속으로 우수 등급을 받은 최초이자 유일한 권역이 됐다.

    동북권은 지난해 인공지능·블록체인·데이터·IoT·네트워크 등 디지털 신기술 분야 교육 운영을 통해 디지털 실무인재 2360명을 양성했으며 이 중 취·창업 준비생의 63%를 실제 취업으로 연계해 지역의 SW전문인력 부족 문제 해소에 큰 기여를 했다.

    이와 함께 지역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기 위한 맞춤형 세미나, ICT분야 우수아이디어 경연의 장인 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와 스타트업 IR챌린지, 우수교육생의 글로벌 역량강화를 위한 해외연수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지역 디지털 생태계 조성에 이바지하고 있다는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에는 디지털 신기술의 산업 적용과 교육생 취‧창업 확대를 위한 ‘글로벌 디지털 선도기업 연계 교육과정’이 새롭게 추가되며 기존 교육과정의 질적 개선과 함께 지역 ICT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지원이 확대될 예정이다.

    경북SW진흥본부는 본 사업과 함께 2020년부터 운영중인 경북ICT이노베이션스퀘어를 중심으로 △교육생 및 SW개발자 협업 커뮤니티 구성 지원 △취·창업 준비자 프로그램 운영 △SW개발 공간 및 테스트베드 기능을 확대해 개방형 창의공간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다.

    배영호 원장은 “지역 특화산업에 대한 맞춤형 AI·SW 실무인재 양성에 주력한 결과 4년 연속 인센티브를 확보하게 됐다”며 “고도화된 양질의 교육 제공을 통해 지역 산업계에 디지털 신기술 확산과 전문 인력을 공급해 지역 디지털 생태계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