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경주공항 국제화, 포스텍 연구 중심의대 연계 의료관광 추진
  • 윤종진 포항시북구 예비후보.ⓒ윤종진 예비후보실
    ▲ 윤종진 포항시북구 예비후보.ⓒ윤종진 예비후보실
    국민의힘 윤종진 포항시북구 국회의원선거 예비후보는 20일 국민의힘 당내 경선 레이스에 돌입하면서 포항을 체류형 국제관광 도시로 육성시키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윤종진 예비후보는 “33년의 중앙공직과 특히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재직 때 대구와 경북도 공동 해외 관광마케팅 경험을 살려 포항을 머물다 가는 체류형 관광도시로 단시일 내 육성할 복안이 있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울릉공항 건설 이후 울릉도로 가는 관문이자 영일만항의 크루즈 취항, 동해선철도 완공과 고속도로 추가개통의 잇따른 교통인프라 확충과 포항의 기존 관광인프라를 접목하면 2박 3일 이상의 체류형 관광이 충분한 설득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칠포 곤륜산 등 지역 관광명소에는 평일에도 많은 젊은 층이 몰려오고 있는데 이들의 의견을 수렴해 보니 연계 관광과 숙박시설만 갖춰진다면 포항 체류 의사가 대부분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더욱이 포항이 추진 중인 포스텍의 연구 중심 의과대 신설과 병행해 동남아 등 외국 관광객의 의료관광도 접목할 경우 국제관광지화 시간표는 더 빨라진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윤후보는 지난 2019년 경북도 행정부지사 시절 대구시와 함께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발로 뛰며 태국 등 동남아지역 관광마케팅을 전개한 결과 영화제작 등 최근까지도 그 효과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국회의원이 되면 생활권이 공유되는 경주와 울릉, 그리고 광역교통망으로 이어지는 대구와 영천권을 포함해 포항이 체류형 관광 중심지가 되도록 하는 프로젝트를 우선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