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 예비후보 “지역 현안 해결과 근로자 위한 최적임자로 판단, 필승 도울 것”
  • 최병욱 예비후보가 이상휘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이상휘 희망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 제안에 흔쾌히 수락했다.ⓒ이상휘 예비후보실
    ▲ 최병욱 예비후보가 이상휘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이상휘 희망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 제안에 흔쾌히 수락했다.ⓒ이상휘 예비후보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포항남⋅울릉 지역구 출마했던 최병욱 예비후보가 이상휘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필승을 위해 손을 맞잡고 앞으로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최병욱 예비후보는 21일 오전, 이상휘 예비후보 사무소를 전격 방문해 “지역의 각종 현안을 파악하는 능력과 해법을 알고 있는 유일한 후보가 이상휘 예비후보라고 판단했다. 이상휘 예비후보가 다가오는 경선을 물론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수 있도록 모든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상휘 예비후보는 “최병욱 예비후보의 지지로 천군만마를 얻은 것 같다”고 감사의 뜻을 표하며 “저 이상휘는 검증된 사람이고, 검증됐기 때문에 더욱 떳떳한 만큼 포항을 바꾸고, 대한민국을 바꿀 수 있도록 도와주시고, 박수주시고, 힘써 주시면 열심히 잘 만들고, 배신하지 않겠다0”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이상휘·최병욱 예비후보는 최용규·문충운 예비후보 간의 단일화 합의는 야합이라고 지적하며 “뜬금없이 갑작스럽게 이뤄진 두 후보의 단일화 합의는 자리 나눠 먹기식의 야합에 불과하다. 지금까지의 진행 과정을 다 지켜보신 포항남·울릉 주민들은 현명하신 만큼 이에 대한 엄정한 심판을 내리실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휘 예비후보는 “어떤 포항·울릉을 만들겠다는 비전도 없이 막판에 급한 나머지 두 후보가 야합하듯 이뤄낸 합의는 지지자들을 설득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지금까지 응원해 준 지지자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최병욱 예비후보도 “단일화를 통한 포항⋅울릉의 미래와 비전을 밝히고 시민에게 평가받는 게 선거라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 단일화를 통해서 어떤 식을 나눠 먹기 합의가 있었는지를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