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병욱 의원은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게 포스텍 의대 신설과 포항 해병한민고 신설을 제안하고 있다.ⓒ김병욱 의원실
    ▲ 김병욱 의원은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게 포스텍 의대 신설과 포항 해병한민고 신설을 제안하고 있다.ⓒ김병욱 의원실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포항시남구·울릉군)은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게 포스텍 의대 신설과 포항 해병한민고 신설을 제안했다.

    김병욱 의원은 한덕수 총리에게 “의대 정원 확대는 초저출산·고령화 사회에서 불가피한 결정이며 국민 대다수가 찬성하는 정책”이라며 “경북은 인구 천 명 당 의사수가 1.4명으로 전국 꼴찌 수준이며 지역의 필수의료 분야 불균형 해소를 위해 포스텍과 카이스트 같은 지역의 우수한 공과대학에 의대를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한덕수 총리에게 제안했다.

    이어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에게 “지역의 고등학교가 서울의 학원을 이기려면 학생 개개인에게 맞춤형 교육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전국 각지에 사업장을 둔 대기업이 인근의 공립학교를 위탁 운영해 자사 직원 자녀와 인근 지역의 학생을 골고루 선발해 가르친다면 지역의 교육력과 정주여건이 매우 높아져 지역의 경쟁력 향상과 인구 회복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율형공립고2.0의 좋은 모델이 한민고. 한민고의 교육방식을 자율형공립고2.0에 적용해 포항 해병한민고, 계룡 한민고, 진해 해군한민고 등을 만든다면 군인 가족에게는 그 이상의 복지가 없을 것”이라며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는 군·경·소방 등 제복 입은 공직자에게는 국가가 자녀교육 문제를 덜어주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주호 부총리는 “좋은 아이디어”며 “김병욱 의원이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여러 번 제안해 국방부와 이미 협의에 들어갔고 향후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