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항남구 무소속 희망연대 “사전투표로 배신정치·부당공천 심판해달라”

서재원 “아무나 공천만 받으면 당선시키는 선거 끝낼 때”
조영원 “검증되고 준비된 유능한 큰 일꾼을 선택해 달라“
최현욱 “사람보고 4번 선택해주면 지역발전 토대 놓을 것”

입력 2022-05-26 20:14 | 수정 2022-05-29 23:24

▲ 무소속 희망연대 송도사거리 연설회 모습.ⓒ서재원 후보실

무소속 서재원 경북도의원 후보와 조영원·최현욱 포항시의원 후보는 26일 오후 2시부터 무소속 희망연대 후보들과 지역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송도사거리와 큰동해시장에서 각각 연설회를 열었다.

무소속 희망연대는 “오는 27일부터 양일간 진행되는 사전투표에 꼭 참석해 이번에 포항시 남구 국민의힘 공천파동에서 자행됐던 배신의 정치와 주민 무시의 부당한 공천을 확실하게 심판해달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먼저 연설에 나선 서재원 후보는 “주민들의 뜻과 의사를 무시한 채 주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을 마음대로 휘두르는 오만과 독선의 정치는 반드시 심판받아야 한다”며 “원칙과 기준도 없이 아무나 공천을 주고, 공천만 받으면 당선시키는 선거를 끝낼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의원 심부름이나 할 일꾼이 아니라 주민만 바라보는 진정한 일꾼이 될 무소속 희망연대 후보들을 꼭 선택해 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조영원 후보는 “우리는 지난 총선 때 가진 힘을 다해 무명에 가까웠던 후보를 국회의원으로 당선시키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지만 우리에게 돌아온 것은 배은망덕한 배신이었고, 우리는 그런 배신 공천의 희생양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능한 정치인, 배신의 정치인, 그리고 경선기회조차 박탈한 채 친인척과 측근 등을 공천한, 밀실 사천을 심판해달라. 검증되고 준비된 유능한 일꾼을 선택해달라”며 덧붙였다.

최현욱 후보는 큰동해시장 연설에서 “잘못된 공천으로 지역의 갈등과 분열, 반목이 깊어진 데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이번에 능력 있고 일 잘하는 무소속 희망연대 후보들을 뽑아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사람보고 4번을 선택해주면 큰동해시장 하수도를 비롯해 완전히 새롭게 정비하고, 근린생활형 국민체육센터 건립과 해도동 관광인프라 확충 등에 나서 지속 가능한 지역발전의 토대를 놓겠다”고 약속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