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시민협의체 오세혁 “밑바닥에서 서서히 바람 불고 있다”

“국민의힘 공천과정 선거로 응징해야 한다는 정서 일고 있다”

입력 2022-05-21 12:01 | 수정 2022-05-23 12:36

▲ 경산 시민협의체 단일후보인 오세혁 무소속 후보.ⓒ뉴데일리

“경산지역 밑바닥층에서 서서히 이번 국민의힘 공천과정을 선거로 응징해야 한다는 정서가 일고 있습니다.”

경산 시민협의체 단일후보인 오세혁 무소속 후보는 최근 인터뷰에서 경산지역 정치 관심층들 상당수가 이번 공천에 공분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반(反)윤두현 정서가 확산되면서 정치에 관심있는 분 상당수가 공분하고 있다. 시민을 어떻게 알고 이런 공천을 할 수 있느냐?”며 비판의 목소리가 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국민의힘 공천받았다고 막 찍지 않는다. 지역을 다녀보니 윤두현 국회의원과 같이한 사람은 찍지 않는다는 목소리가 많았다. 여기에다 무소속 도의원과 경산시의원조차도 당선 가능성 보이기 시작한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는 “이번에 시민협의체 만들고 두 번 성명서를 냈다. 이 성명서 공통적 내용이 바라 윤두현 아웃이다. 윤두현 국회의원이 아웃될까지 윤두현 의원과 공천자들을 응징하는 것이 시민협의체 일”이라며 시민협의체 방향을 설명했다.

끝으로 “무소속 바람은 앞으로 선거에서 갈수록 세질 것”이라며 “시민이 주인이라는 의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받아들여 시민협의체 활동을 더욱 확대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