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 영주 21명 코로나19 무더기 확진…35명 신규 발생

영주 21, 구미 3, 상주·경산·영덕·칠곡 2, 경주·안동·문경 1명

입력 2021-10-21 08:12 | 수정 2021-11-02 10:50

▲ ⓒ뉴데일리 DB

21일 오전 0시 현재 경북지역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국내감염 35명이 신규 발생했다. 영주에서는 학교 관련 접촉자 19명 무더기 발생하면서 전체 21명 확진자가 속출했다.

이날 경북도에 따르면 영주시에서는 총 21명으로 △영주 소재 학교 관련 접촉자 19명이 확진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 검사 후 2명이 확진됐다.

구미시에서는 총 3명으로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 검사 후 2명이 확진 △10월 20일 확진자(구미#1555)의 접촉자 1명이 확진됐다.

상주시에서는 10월 19일 확진자(상주#197)의 접촉자 2명이 확진됐다.

경산시에서는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 검사 후 1명이 확진 △10월 14일 확진자(경산#1974)의 접촉자 1명 등 2명이 확진됐다.

영덕군에서는 총 2명으로 △영주 소재 학교 관련 접촉자 1명이 자가 격리 중 확진 △10월 16일 확진자(경기도 성남시)의 접촉자 1명이 자가 격리 중 확진됐다.

칠곡군에서는 총 2명으로 △대구 북구 소재 교회 관련 접촉자 1명이 자가 격리 중 확진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 검사 후 1명이 확진됐다.

경주시에서는 경주 소재 요양병원 관련 접촉자 1명이 시설 격리 중 확진됐다.

이어 안동시에서는 10월 19일 확진자(대구시 남구)의 접촉자 1명이 확진됐고, 문경시에서는 10월 16일 확진자(울산시)의 접촉자 1명이 확진됐다.

경상북도에서는 최근 1주일간 국내 280명(해외유입 제외)이 발생해 주간 일일평균 40.0명으로, 현재 2374명이 자가 격리 중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