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군위군, 생명 나눔 헌혈운동 동참

혈액위기 상황 속 경상북도 내 제일 먼저 참여

입력 2022-01-14 11:39 | 수정 2022-01-18 12:43

▲ 군위군은 생명 나눔 헌혈운동을 동참하고 있다.ⓒ군위군

군위군 보건소(소장 김병균)는 대한적십자사 대구·경북 혈액원과 업무협약으로 지역의 생명 나눔 분위기를 확산하고, 명절을 앞두고 부족한 혈액 수급 안정을 위해 지난 13일에 지역주민 및 유관 기관, 공직자를 대상으로 헌혈운동을 전개했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혈액위기 상황을 우려해 각 부처 및 관련기관에 헌혈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독려했고 군위군은 이에 동참해 경북도 23개 시·군중에서 제일 먼저 단체헌혈을 참여하며 32명이 적극 협조했다.

지속적인 헌혈 참여 문화를 만들기 위해 분기별로 13일에 헌혈의 날을 지정해 2분기는 4월 13일, 3분기는 7월 13일, 4분기는 10월 13일에 헌혈운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병균 보건소장은 “정기적으로 헌혈운동을 전개하여 혈액수급개선에 기여하겠다”며 “혈액이 필요한 이웃과 환자들에게 가장 따뜻한 선물이 되도록 생명나눔과 사랑의 실천운동에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