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인조흑연 테스트베드 구축 공모사업 최종 선정

4년간 국비 100억 확보, 수입의존 인조흑연소재부품 국산화 기대
인조흑연 소재~중간재~부품 실증까지 단계별 맞춤 지원체계 마련

입력 2022-05-02 17:02 | 수정 2022-05-04 16:55

▲ 경상북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반도체‧이차전지부품용 인조흑연 테스트베드 구축’ 공모 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국비 100억 원(총사업비 27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경북도

경상북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반도체‧이차전지부품용 인조흑연 테스트베드 구축’ 공모 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국비 100억 원(총사업비 270억 원)을 확보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2022년부터 2025년까지 4년간 총 270억 원(국 100억 원, 도 49억 원, 구미 121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인조흑연부품 제조 공정 및 성능평가 장비구축(15종)과 센터 건립, 시제품제작, 시장창출지원 등 맞춤형 기업지원을 통해 국내 최초의 인조흑연 특화 기업지원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게 된다.

경북도는 이번에 선정된 사업을 통해 그간 연구개발에 머물렀던 인조흑연 중간재 생산 기술의 사업화‧실증을 도움으로써 인조흑연 생산 전 공정 기술 국산화뿐 아니라 고부가가치 산업의 도내 기업 기술경쟁력 제고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내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인조흑연은 반도체 공정용 부품, 이차전지 음극재, 방열재 등 다양한 산업에 적용되고 있으며, 국내시장은 약 1조 원 규모이나 국내기술의 부재로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그동안 경북도는 인조흑연의 원천기술을 확보해 기술자립화를 통한 지역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

2018년부터 이공분야 대학중점연구소 지원사업(2018~2027, 64억 원)을 통해 인력양성을 연계한 인조흑연 소재 기술개발을 추진해왔고, 도 자체 기술개발 과제(2018~2019, 5억 원)를 발굴‧추진해 산업부 기술개발 과제를 수주해오는 성과도 올렸다.

장상길 경북도 과학산업국장은 “이번 사업선정을 통해 구미를 중심으로 인조흑연 소재에서부터 중간재, 최종부품까지 생산‧검증하는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경북도가 국내 인조흑연산업의 중심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부가 원천기술개발과 첨단소재 발굴에 전력을 다해 지역산업의 지속가능한발전을 도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작년 초부터 경북도와 경북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이 과제를 기획하고 산업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사업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기획 단계에서부터 국비 예산 반영까지 구자근 국회의원(구미시 갑)의 적극적인 지원이 보태져 이뤄낸 성과라고 할 수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