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올해 우수 귀어귀촌인 및 漁울림마을 선정

우수 귀어귀촌인 대상(박정석-포항, 연안어업)
漁울림마을 최우수상(포항 조사리마을)

입력 2022-05-12 20:20 | 수정 2022-05-16 00:52

▲ 우수 귀어귀촌인에 선정된 박정석 씨.ⓒ경북도

경상북도는 올해 해양수산부 주관 우수 귀어귀촌인 및 漁울림마을에 박정석 씨(포항, 33)와 포항 북구 송라면 조사리마을이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우수 귀어귀촌인 및 漁울림마을 선정은 귀어귀촌인의 성공적인 정착 및 귀어귀촌인·다문화인과 기존 주민의 공동체 문화 형성 등 우수사례를 발굴해 포상하는 것이다. 우수 귀어귀촌인은 2016년부터, 漁울림마을은 2019년부터 해양수산부에서 시행하고 있다.

선정은 최근 5년 이내(2017년 1월 1일 이후)에 귀어귀촌한 자와 귀어귀촌·다문화 가구가 총 5가구 이상인 어촌마을을 대상으로 지난달 15일까지 서류접수와 이달 초 발표평가를 거쳐 선정됐다.

우수 귀어귀촌인 대상에 선정된 박정석(포항) 씨는 8년간 원양어선 항해사를 접고 2017년 고향인 포항에 귀어해 연안어업에 종사하면서 생생정보통 출연과 유튜브 어촌 24시 채널에 출연한 바 있다.

그는 귀어를 희망하는 분들에게 많은 정보 제공과 직접 상담을 해준 점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선정됐다.

漁울림마을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포항 조사리마을은 귀어귀촌인과 함께하는 향토음식 개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어촌계 사무실을 리모델링해 귀어귀촌인과 기존 주민이 함께하는 교육 진행과 만남의 공간으로 활용했다.

어촌계 개방을 위해 어촌계 관리규약을 개정해 어촌계 가입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해 온 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어촌자원을 활용하면 다양한 귀어창업이 가능한 만큼 청년층 등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며 “도는 귀어귀촌인의 정착을 위해 다양한 사업 발굴과 어촌마을 주민들과 상생발전 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