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철우 도지사 “도민만 바라보며 흔들림 없는 도정 운영 당부드립니다”

국비·투자유치 10조 원 시대 개막과 코로나 위기 극복, 직원들에게 감사
지방시대 열기 위해 우리가 주인이라는 마음으로 업무추진 당부

입력 2022-05-12 20:26 | 수정 2022-05-16 00:54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2일 오전 간부회의를 주재하며 선거기간 중 중립을 지키며 각자의 역할에 충실할 것을 주문했다.ⓒ경북도

“도민만을 바라보며 맡은 바 역할에 최선을 다하면서 흔들림 없는 도정 운영을 부탁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2일 오전 간부회의를 주재하며 선거기간 중 중립을 지키며 각자의 역할에 충실할 것을 당부했다.

민선7기 출범 이후 2년이 채 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맞은 전례 없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도 직원들의 헌신적인 희생과 노력으로 K-방역의 모범이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난해 사상 최초 국비 10조 원 시대와 투자유치 10조 원 시대 개막했고, 2년 연속 종합청렴도 2등급 달성은 직원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새 정부 출범에 따른 지역발전 사업이 내년 예산에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실·국별로 마지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새 정부는 ‘대한민국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국정목표로 잡았다면서 대통령 공약에 반영된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협력을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지방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지방분권형 헌법개정, 500만 규모의 경제권, 자치권의 완전한 보장이 꼭 필요하다는 점과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우리가 주인이라는 마음으로 책임감을 갖고 업무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선거기간 공직자로서 중립을 꼭 지키고 도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놓고 도정을 운영해달라는 말로 회의를 마무리했다.

한편, 경북도는 이철우 도지사의 지방선거 출마로 인해 선거가 끝나는 6월 1일까지 강성조 행정부지사의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