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항시, 지역 현안 해결…‘도의원 초청 소통 간담회’ 마련

안전도시 조성 추진 로드맵, 시민들 공감대 필요한 지역 현안 논의
태풍피해 복구와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내년도 도비 최대 확보하기로

입력 2022-09-26 21:49 | 수정 2022-10-01 15:54

▲ 포항시는 26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역 현안 해결 도비 확보 및 자연재난으로부터 안전한 도시 조성을 위한 ‘도의원 초청 소통 간담회’를 개최했다.ⓒ포항시

포항시(시장 이강덕)는 26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역 현안 해결 도비 확보 및 자연재난으로부터 안전한 도시 조성을 위한 ‘도의원 초청 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박용선 경북도의회 부의장 등 지역 도의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민선 8기 및 제12대 경북도의회 출범 이후 처음으로 가진 자리로 당면한 지역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함께 해결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먼저 김남진 도시해양국장이 안전도시 조성 추진 로드맵에 대해 설명하면서 새로운 기준의 재난 인프라 구축을 위한 핵심 추진전략으로 △도심 외곽 우회 대배수터널 설치 △도시 저류지 확충 및 빗물펌프장 기능 보강 △연안 침수위험지역, 하천지류지역 차수벽 설치 △항사댐 건설 △형산강 국가하천 정비 등 단계별 추진전략을 설명했다.

이어 정경원 행정안전국장이 △산업위기 선제대응 지역 지정 △포항-영덕고속도로 건설 △포스텍 연구중심의대 설립 인가 △포스코홀딩스 포항 설치 합의 이행 △포항시 추모공원 건립 △신규 자원순환종합타운 조성 등 시민들의 공감대 형성이 필요한 지역 현안사업들에 대해 설명했다.

이와 함께 2023년도 도비 확보 주요사업으로 △환호공원 공영주차타워 건립 △오천시장 아케이드 건립 △상대동 경로당 신축 △포항 다목적 체육센터 건립 △대이동 희망대로변 상생가로숲길 조성 △스마트팜 임대형 수직농장 조성 등을 설명하며 내년도 도비가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근본적인 재난방재 대책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포항은 해안공업도시의 지역적 특성으로 만조 시 폭우가 내릴 경우 하천 범람으로 인한 대형재난이 발생할 수 있다.

또 국가기간산업의 기반이 되는 철강산업이 집적돼 있음에도 태풍 길목에 위치해 있어 매년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하는 만큼 포항의 방재시스템 구축은 국책사업으로 인식돼야 한다는 것에 의견이 모아졌다.

이에 따라 향후 포항시가 안전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정부와 여·야 정치권을 상대로 특별법 제정 등을 통해 국가 직접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힘을 합치기로 했다.

아울러, 지난 1973년 포스코와 국가산단 조성 시 집단 이주된 사람들이 상습 침수피해를 겪고 있어 근본적인 피해 방지대책이 필요하다며 항구적인 재해 방지가 불가할 시 국가차원에서 집단 이주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박용선 부의장은 “포항시와 적극적인 공조를 바탕으로 시민들의 조속한 일상생활 복귀와 안전도시 포항을 위한 내년도 도비 최대 확보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강덕 시장은 “이번 태풍피해 복구를 위한 지원과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경북도와 유기적인 협업체계 구축을 통해 지역 현안 해결과 풍수해로부터 안전한 포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