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항시, 친환경 수소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확충 박차

올해부터 수소승용차 등록지원 보조 통해 본격적인 보급 시작
충전인프라 확충위해 장흥수소충전소, 내년 상반기 운영 예정

입력 2022-11-04 17:42 | 수정 2022-11-09 14:21

▲ 장흥 수소충전소 투시도.ⓒ포항시

포항시는 친환경 수소사회를 앞당기는 수소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올해 7월부터 무공해자동차(수소 승용차) 민간·공공 보급계획 공고에 따라 오는 12월 23일까지 수소승용차 25대를 보급할 계획으로 10월 말 현재 8대에 대한 등록을 올해 최초로 지원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 지역에서 운행되던 수소승용차량을 포함해 총 15대가 현재 등록돼 운행되고 있다.

시는 올해 말까지 17대분의 잔여 등록 지원이 완료되면 지역에 수소승용차가 총 32대가 운행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수소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수소충전전문기업 특수목적법인인 코하이젠(주)에서 포항철강산업단지 내 환경부 민간보조사업으로 80억 원을 투입해 장흥 상용수소충전소를 지난 8월 착수, 2023년 3월 말 완성을 목표로 구축 중이다.

내년에도 무공해차 보급사업비 35억6200만 원(국비 25억7200, 지방비 9900)을 확보해 공단 내 통근버스 등을 대상으로 수소전지차 51대(승용 45, 버스 6)를 추가로 보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미래 수소경제사회를 앞당기는 수소충전 그린모빌리티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한 국토교통부의 공모사업인 ‘북부권 버스 공영차고 미래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사업’을 신청해 추진 중이다.

이 사업에 선정되면 북부권 버스 공영차고의 영일만4일반산단 내 부지 이전과 연계해 총 128억 원(국비 75억, 지방비 45억, 민간 8억)을 투입해 액화수소 상용충전소, 초고속전기차 충전소, 부대시설 등 다용도 수소교통 복합기지가 구축될 예정이다.

강원-경북-울산으로 이어지는 동해안 수소경제벨트, 에너지 클러스터와 고속도로 및 영일만항 국제 컨테이너터미널이 위치한 교통거점인 영일만항의 물류 수송분야에 수소에너지 활용 등 환경친화적인 교통체계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원학 환경국장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발맞춰 오는 2025년까지 남·북구에 총 5개소의 수소 충전인프라를 구축 중이거나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수소자동차 보급 확대와 충전인프라 구축을 적극 추진해 ‘2050 탄소중립’ 실현과 온실가스 감축, 미세먼지 걱정 없는 친환경 미래 에너지로의 신속 전환, 미래 모빌리티 무공해차 중심 생태계 조성 등으로 기후위기의 선도적인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