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하이테크밸리에 공장 신축, 2차전지시장 진출
  • ⓒ구미시
    ▲ ⓒ구미시
    경북 구미시가 3일 시청에서 김장호 시장과 2차전지 장비제조업체인 ㈜피엔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구미국가산업단지에 공장을 건립하는 데 1000억 원을 투자한다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2003년 구미국가산단에 공장을 설립한 ㈜피엔티는  2차전지 제조에서 전극 공정에 필요한 롤투롤(Roll To Roll) 기술력에 강점이 있다. 최근 수주 잔고가 2조 원 이상을 기록하고 있어 불황 속에서도 견고하게 성장하고 있다. 

    ㈜피엔티는 2025년까지 구미하이테크벨리 2만 평 부지에 양극 활물질 등의 생산공장을 신축해 55명을 신규고용할 계획이다. 

    ㈜피엔티의 이번 투자는 기존 롤투롤 기술경쟁력을 기반으로 확대하는 2차전지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기 위한 것으로, LFP 소재 기술과 전극 공정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국이 장악한 시장에서 입지를 굳힐 계획이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준공식 인사말을 통해 “피엔티의 새로운 도전을 구미시민과 함께 응원하며, 리튬인산철배터리 시장에서 수준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피엔티가 LFP 배터리 양극 소재의 기술 국산화에 선두적으로 자리매김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