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주낙영 경주시장, 60대 남성 실종 수색현장 방문…“구조 최선 다해 달라”

“운무 사진 찍겠다”며 산에 간 뒤 행방 묘연…경찰·소방 구조인력 300여명 동원해 수색 중

입력 2021-10-14 20:32 | 수정 2021-10-22 14:52

▲ 주낙영 시장이 14일 오전 60대 남성 실종현장을 찾아 수색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경주시

주낙영 시장이 14일 오전 60대 실종 수색현장을 찾아 구조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 시장은 지난 8일 새벽 4시께 실종된 A(69)씨의 수색상황실이 꾸려진 외동읍 제내리를 찾아 구조상황을 점검하고 경찰, 소방 등 관계기관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A씨는 실종 당일 새벽 “산에서 운무를 찍겠다”며 집에서 나간 뒤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수색에 나선 경찰과 소방당국은 하루 뒤인 지난 9일 구어산업단지 인근에서 A씨의 차량을 발견하고 300여명의 구조인력을 동원해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관계기관과 협업해 실종자 수색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