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로나19 위기속에서도 경북도민 ‘이웃사랑 넘쳐났다’

모금 목표액 259억5100만 원 대비 실적 130.6%로 전국 최고수준
경북 사랑의 열매 지난해 역대 최대 338억9400여만 원 모금

입력 2022-01-19 16:34 | 수정 2022-01-24 07:11

▲ 경상북도는 19일 코로나19 확산의 위기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사랑하는 도민의 뜨거운 나눔 온정이 빛을 발해 지난해 338억9400만 원이란 역대 최고 모금액을 달성했다고 밝혔다.ⓒ경북도

코로나19 위기속에서도 경북도민의 어려운 이웃을 사랑하는 나눔 온정이 넘쳐났다.

경상북도는 19일 코로나19 확산의 위기 속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사랑하는 도민의 뜨거운 나눔 온정이 빛을 발해 지난해 338억9400만 원이란 역대 최고 모금액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2020년 총모금액 267억5200만 원보다 71억4200만 원이 늘어난 금액으로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1999년 이웃돕기성금을 모금한 이래 최대 모금액이다.

지난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운 지역의 경제상황과 인구, 경제규모 등을 감안했을 때 그 어느 때보다 목표액을 달성하기 어렵다는 우려가 많았다.

하지만 어려울수록 더욱 똘똘 뭉쳐 위기를 극복하는 경북도민의 끈끈한 지역공동체 정신과 소외된 이웃을 돌아보고 사랑하는 지역기업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동참, 경북도를 비롯한 23개 시군 모두가 합심한 덕분에 이번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경북도와 경북사회복지공동모회가 협업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계층 및 복지사각지대 지원을 위한 범도민 이웃사랑 행복나눔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잠재적인 신규 기부자 발굴 및 소액 다수 모금이 대폭 증가하게 됐다.

지역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도 빛난 한해였다.

이번 캠페인 기간 포스코, 농협은행 경북영업부, DGB금융지주, DGB사회공헌재단, LG생활건강, 풍산, 더좋은, 대명수산, 삼라, 영풍, 아진산업, 아이에스동서 등이 억대의 통 큰 기부를 실천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명예회장)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금까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사랑의 온도는 그 어느 때보다 펄펄 끓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위기 속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경북의 공동체 정신이 있기에 가능한 결과다. 어려운 이웃을 사랑하고 나눔을 적극적으로 실천해준 도민과 지역기업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