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설 연휴 공중화장실 이용 안전·편의대책 수립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 따른 방역 강화
이용객 증가 대비 위생·청결 및 안전, 범죄예방 중점 추진

입력 2022-01-21 17:37 | 수정 2022-01-24 18:27

▲ 경상북도는 17일부터 2월 6일까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설 명절 맞아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깨끗한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공중화장실 안전·편의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경북도

경북도는 17일부터 2월 6일까지 ‘공중화장실 안전·편의대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설 명절 맞아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깨끗한 화장실을 이용하기 위한 이번 대책은 23개 시군에서 지역실정을 고려한 효율적인 안전·편의 대책을 수립 추진한다.

이용객의 증가가 예상되는 고속도로 휴게소, 기차역, 버스터미널, 여객선터미널 등 교통시설과 전통시장, 관광지 등에 설치된 공중화장실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점검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의 공중 화장실 세부지침 이행여부 점검을 통한 질병 및 감염병 사전 예방대책, 이용객 증가에 따른 공중화장실 위생·청결·편의용품 비치 등 이용자 편의 증진대책을 확인할 예정이다.

범죄 발생 취약화장실(여성화장실 등)에 대한 비상벨·경광등 정상 작동 및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 장애인화장실 점검 등 범죄 및 안전사고 예방대책 등도 중점적으로 점검할 방침이다.
 
코로나19 관련 공중화장실 방역관리 책임자 지정 및 소독·방역 등 시설관리, 화장실 출입구 등에 2m 줄서기 간격 표시, 공중화장실 이용 실천지침 안내문 게시 등을 집중 점검한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명절을 맞아 귀성객들이 공중화장실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과 시설점검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용객들도 손 씻기, 줄서기, 2m 거리두기 등 공중화장실 방역지침의 이용자 수칙을 준수해 깨끗한 공중화장실 문화 정착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