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슬로건, ‘파워풀 대구’로 통합

의회서 조례 개정으로 브랜드 슬로건과 시정 슬로건 단일화
‘잃어버린 3대 도시의 영광을 되찾자’ 힘찬 의지 담아

입력 2022-07-07 14:14 | 수정 2022-07-11 22:17

▲ 브랜드 슬로건과 시정 슬로건으로 나눠졌던 대구시 슬로건이 ‘파워풀 대구’ 하나로 통합된다.ⓒ대구시

브랜드 슬로건과 시정 슬로건으로 분리됐던 대구시 슬로건이 ‘파워풀 대구’ 하나로 통합된다.

대구시는 이달 중으로 시의회에서 조례 개정을 통해 브랜드 슬로건 규정을 삭제하고, 시정 슬로건인 ‘파워풀 대구’를 단일 슬로건으로 사용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대구시를 포함한 상당수 지자체는 브랜드 슬로건이 조례에 규정돼 있어 자치단체장이 바뀔 때마다 시정 철학과 맞지 않을 경우 변경하는데 논란을 빚어 왔다. 

중앙정부의 경우 정치 슬로건이 집권 정치 세력의 가치를 나타내는 선언적 의미를 담고 있어 정권 교체에 따라 탄력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파워풀 대구’는 ‘국채보상운동과 2․28 민주운동의 정신을 계승하고 대한민국 근대화의 심장이라는 자긍심을 바탕으로 시민들의 열정에 강력한 리더십과 추진력을 더해 대한민국 3대 도시의 영광을 되찾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자유와 활력이 넘치는 풍요롭고 행복한 미래 번영 대구로 나아가는 담대한 의지와 기상을 표현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