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월성본부, 월성 2호기 계획예방정비 후 발전 재개

5일 오후 7시 50분경 정상운전 출력 도달

입력 2022-08-06 16:22 | 수정 2022-08-10 16:30

▲ 월성원자력본부 전경.ⓒ월성본부

한수원(주)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원흥대)는 “지난해 12월 10일 제20차 계획예방정비에 들어갔던 월성2호기(가압중수로형·70만kW급)가 약 237일간의 계획예방정비를 마치고 지난 4일 오후 10시에 발전을 재개해 5일 오후 7시 50분 정상운전 출력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월성2호기는 계획예방정비기간 동안 전력용변압기 가공선로 GIB 설비개선 및 무정전 전원계통 점검 등 주요 기기 정비 및 설비개선 작업을 수행했다.

원자력안전법에 따라 정기검사를 수행한 결과 원자로 및 관련 설비의 안전성과 신뢰성이 동법 허가기준에 적합함을 확인했다.

이번 계획예방정비 기간 중 원자로 건물내의 증기발생기에 부착된 수위전송기 연결부와 정지냉각계통 배관에서 미세한 결함이 발견됐으나, 정비완료 후 안전성을 확인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