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농업대전환 추진위원회 출범

생산·유통·경영 등 각 분야 전문가 72인
경북 농업대전환 위한 자문과 정책방향 제시

입력 2022-08-17 09:09 | 수정 2022-08-22 12:54

▲ 경북 농업대전환 추진위원회 위원장으로는 김재수 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손재근 경북대학교 명예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게 됐다.ⓒ경북도

경북도는 17일 도청 화백당에서 경북 농업대전환 추진위원회(이하 ‘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이날 출범식은 경북도가 지난 6월 ‘농업은 첨단산업으로! 농촌은 힐링공간으로!’라는 농정비전을 선포한 가운데, 이를 구체화하고 실천하기 위해 마련했다.

출범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한 생산·유통·경영 각 분야 전문가와 유관기관 관계자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위원회는 농업정책, 스마트농업, ICT·메타버스, 기업경영 등 16개 분야에 민‧관‧산‧학 전문가 72명으로 구성된 가운데, 위원회는 향후 경북농업 첨단화와 농촌공간 재구조화에 자문과 정책제시 등 현장 아이디어 뱅크 역할을 수행한다. 

위원장에는 김재수 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손재근 경북대학교 명예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게 됐다.

경북도 관계자는 기업‧행정‧학계 리더 체제를 통해 향후 혁신적 도정방향 제시 및 정책발굴, 글로벌 위기대응에 높은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기대감을 보였다.
  
이번 위원회가 농업 및 4차 산업혁명기술 뿐만 아니라 기업경영분야 등을 포함해 구성된 것은 그간 농업분야만의 정책개발 수준을 넘어 농업정책의 틀을 완전히 바꾸겠다는 이철우 도지사의 강한 의지가 드러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출범식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4차 산업혁명기술이 일반화되고 있는 지금이 농업대전환의 적기이다”며 “위원회와 함께 경북 농업의 대전환을 넘어 대한민국 농업을 확 바꿔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5일 민선8기 지방시대준비위원회는 도민보고회를 통해 각 부문별 정책과제를 확정해 발표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농축산 부문에 대해서는 디지털 기술로 농림어업 혁신, 기업형 모델 도입으로 농산어촌을 주식회사로 대전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