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테크노파크, 한국세라믹기술원과 소재산업 육성 '협력'

경북테크노파크-한국세라믹기술원 상호 기술교류 통해 지역 소재 산업 육성 계획
첨단신소재·미래모빌리티·친환경융합섬유 소재분야 기술교류와 R&D 협력 등 시너지 기대

입력 2022-09-21 19:45 | 수정 2022-09-26 22:48

▲ (재)경북테크노파크(원장 하인성)가 지난 20일, 한국세라믹기술원(원장 정연길)과 소재산업 육성 및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경북테크노파크

(재)경북테크노파크(원장 하인성)가 지난 20일 한국세라믹기술원(원장 정연길)과 소재산업 육성 및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세라믹기술원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세라믹 및 관련 연구개발 사업과 기술지원, 세라믹 관련 정책지원 사업을 수행하는 국내 유일의 세라믹 전문연구기관이다.

한국세라믹기술원은 2000년 한국산업기술평가원 부설 요업기술원으로 설립돼 2009년 독립기관으로 출범했고 2019년 기타공공기관으로 지정된 바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경북테크노파크 하인성 원장, 문영백 지역활성화추진단장, 김기현 전략경영지원실장, 한국세라믹기술원 정연길 원장, 조광연 부원장, 정찬엽 저탄소·디지털전환사업단장, 구본경 산업·연구기획조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 체결 후 산업용 세라믹 생산기업이자 경북테크노파크 입주기업인 ㈜소울머티리얼을 찾아 기업 현장을 직접 둘러봤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에서 ▲첨단신소재·미래모빌리티·친환경융합섬유 소재분야 기술교류 ▲소재분야 R&D 협력을 통한 첨단기술 확보 ▲소재분야 사업 기획 및 기술지원 협력 ▲소재분야 시험평가 및 DB구축 활용 협력 등 긴밀한 상호협력 체계를 구축할 것을 약속했다.

하인성 경북테크노파크 원장은 “2019년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소재산업의 경쟁력이 곧 국내 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좌우할 정도로 중요성이 높아졌다”며 “경북테크노파크와 한국세라믹기술원의 업무협약 체결이 앞으로 경북지역의 소재산업 기술경쟁력 향상과 성장, 나아가 국가 산업경쟁력 발전에 이바지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