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국회의원 보좌진과 환경산림분야 국비 대책회의 열어

환경산림 국비예산 확보 위해 14개 시군 국회의원 보좌관과 열띤 토론
2023년 국비건의사업, 경주·포항 태풍피해지역 지원예산 확보 총력

입력 2022-09-21 22:39 | 수정 2022-09-26 01:21

▲ 경상북도는 20일 서울 켄싱턴 호텔에서 지역 국회의원 예산전문 보좌진과 환경산림분야 국비대책 회의를 개최했다.ⓒ경북도

경상북도는 20일 서울 켄싱턴 호텔에서 지역 국회의원 예산전문 보좌진과 환경산림분야 국비대책 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2023년 국비건의사업 중 정부안에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지만 반드시 증액‧반영해야 하는 사업과 경주‧포항 태풍 피해지역에 대한 지원 예산을 국회에 긴급 건의해 내년도 예산에 반영하고자 진행됐다.

회의에는 도 환경산림자원국장 및 소속 과장들과 경제특별보좌관이 참석했고, 환경산림분야 예산 증액이 필요한 14개 시군 국회의원 보좌관이 함께 참여해 사업 건의와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주요 건의사업으로는 △국립 동해안 산불방지센터 건립과 생활폐기물 매립 및 소각시설 정비사업 △경주‧포항 지역 저지대 도시침수대응 사업 등 13개 포괄사업에 1254억 원의 국비 증액을 건의했다.

13개 포괄사업 중 7건이 노후 상‧하수관로 정비, 침수예방 등 상‧하수도 정비 사업으로, 태풍, 폭우 등 자연재해 발생 시 주민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집중 건의했다. 

회의는 도의 개별사업 설명과 건의에 이어 지역구 사업에 대한 보좌관들의 질의‧응답으로 진행됐고, 태풍 피해지역 관련 사업에 대한 토론과 국회 차원의 예산 반영 방안에 대한 논의도 진행했다.

이날 참석한 보좌관들은 해당 국비사업에 대한 적극적 관심과 지원을 약속했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현재의 국비 확보액에 안주하지 않고 도민의 안전과 새로운 경북 천년 먹거리 사업을 꾸준히 발굴해 국회가 끝나는 마지막 날까지 국비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지금까지 확인된 내년도 경북도 환경산림분야 국비 정부안 예산은 올해 6762억 원 대비 5.6% 늘어난 7144억 원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