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지역 공공기관 고품질 통신망으로 상호 연결

29일, 경북 국가정보통신서비스 착수보고회 진행
산재한 66개 지자체 기관들 고품질 정보통신망으로 연결
미래 빅데이터 환경 변화 대비한 정보통신 인프라 구축

입력 2022-09-29 23:31 | 수정 2022-10-06 18:09

▲ 경상북도는 29일 구미 금오산호텔에서 ‘경북 국가정보통신서비스’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경북도

경상북도는 29일 구미 금오산호텔에서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원, 도, 시·군 등 관계기관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경북 국가정보통신서비스’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경북 국가정보통신서비스는 도와 시군, 사업소 등 지역에 산재한 66개 지자체 기관들을 통신품질이 확보된 정보통신망으로 상호 연결하는 회선 구축·운영 사업이다.

지난 9월 KT와 LGU+ 공동수급체인 케이티 컨소시엄이 120억의 사업비 투자 계획으로 향후 5년간(2023년 3월~2028년 2월) 관리 운영할 사업적격자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사업의 주요 특징으로 도와 연결되는 기관의 통신 트래픽이 기존의 2배 이상 제시되며 충분한 대역폭으로 회선의 안정성이 보장됐다.

기초 지방자치단체에서 사이버위협 정보를 안정적으로 공유·대응할 수 있는 국가사이버위협 정보공유 회선이 추가로 신설돼 지방에서도 보안이슈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인프라 기틀도 마련했다.

이외에 장애 대응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QoS, 구간분석시스템 보강, 미래 업무환경 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망 분할의 유연성 확보, 관제인력 보강 등 다양한 기능 개선으로 행정서비스의 업무 연속성과 안정성을 보장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이번 착수보고회에서 제시된 추진전략으로 사업자 이원화를 통해 재난에도 중단 없는 서비스와 신속한 유지보수 최근접 지원, 통신시설 고도화 및 관제범위 확대 적용과 미래 환경변화까지 고려한 맞춤형 지원방안을 포함했다.

이를 구현하기 위해 확장대역폭 보장, 민간 트래픽과 물리․논리적으로 분리된 망 경로 구성, 노후 장비 교체 및 고도화, 회선분할이 제시됐다.

도는 이날 보고회에서 제시된 많은 기관들의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검토 및 반영함으로써 사업이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홍성구 경북도 자치행정국장은 “경북 전역을 아우르는 정보통신 인프라 구축으로 정확하고 빠른 행정업무가 가능해져 마음이 든든하다”며 “새로 구축되는 경북 국가정보통신서비스는 각 기관 간 신뢰할 수 있는 행정서비스로 경북도 행정력에 큰 힘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