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영덕군, 6년 만에 개최 ‘제57회 영덕군민체육대회’ 성료

7천여 명 지역민·출향인 참여로 어울림 한마당 축제 펼쳐져

입력 2022-10-31 16:24 | 수정 2022-11-03 19:04

▲ 영덕군은 지난 28일 영덕군민운동장에서 ‘제57회 영덕군민체육대회’를 성황리 개최했다.ⓒ영덕군

영덕군은 지난 28일 영덕군민운동장에서 ‘제57회 영덕군민체육대회’를 성황리 개최했다고 31일 밝혔다.

영덕군체육회와 종목별 참여단체가 주관하고 영덕군이 주최한 이번 대회에는 각 읍·면 참가선수를 비롯하여 군민 7000여명이 참여했다.

이번 대회는 육상(100m/400mR)과 축구를 비롯해 7개 종목(씨름, 줄다리기, 족구, 단체줄넘기, 게이트볼)을 읍·면 대항으로 경쟁하는 방식으로 치러졌으며 한궁을 시범경기로 채택해 체육대회에서 처음 선보이기도 했다.

김광열 군수는 “지난 2년간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힘든 시간을 보내면서 우리 사회는 건강한 신체와 건전한 정신을 함양할 수 있는 기회를 거의 갖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를 각자의 방식대로 현명하게 잘 극복해 나가면서 스포츠대회, 야외 행사 등을 안전한 환경에서 다시 개최해 예전의 열기를 되찾자”고 전했다.

한편, 이날 입장식에서는 읍·면에서 각 고장을 상징하는 대표적 이미지와 특산물을 형상화한 소품을 활용·연출하는 등 관중의 웃음을 자아내어 대회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으며 입장상은 그중 가장 큰 호응과 박수를 받은 달산면과 남정면에게 돌아갔다.

9개 읍·면 선수단은 7개 종목에서 읍면의 명예를 걸고 열띤 응원 속에서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발휘했으며 그 결과 종합우승은 영해면, 2위는 영덕읍, 3위는 지품면이 각각 차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