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동해안 최대 해양도시 포항 수호신, 신규 행정선 ‘연오세오호’ 본격 취항

어업인 안전 조업 울타리, 기업투자 MOU 및 포항시 홍보 공간 다목적 활용 기대
지자체 최초 미세먼지 최대 70% 저감 기술 적용된 ‘친환경 그린선박’으로 건조
130톤급 규모 중형급 신규 행정선, 2년여 건조과정 모두 마치고 항해 시작

입력 2022-11-25 16:16 | 수정 2022-11-28 21:09

▲ 포항시가 어업인들의 안전 조업을 위한 든든한 해상울타리이자 기업투자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 공간 등 다목적 활용을 위해 건조한 130톤급 신규 행정선 ‘연오세오호’ 취항식을 가졌다.ⓒ포항시

포항시가 어업인들의 안전 조업을 위한 든든한 해상울타리이자 기업투자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 공간 등 다목적 활용을 위해 건조한 130톤급 신규 행정선 ‘연오세오호’가 25일 취항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첫 항해를 시작했다.

‘연오세오호’는 기존 30년 선령의 노후 어업지도선 경북207호를 대체해 건조된 130톤급 규모의 신규 행정선이다.

올해 8월 진수식을 마친 후 10월 약 2년여 간의 건조과정을 마치고 거제이 ㈜아시아조선에서 포항시로 인도됐으며 이날 정식으로 취항식을 가졌다.

취항식에는 이강덕 시장과 백인규 시의회 의장, 박용선 경북도의회 부의장을 비롯해 해양수산 관련 기관·단체장, 어업인, 지역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행정선 명명패 수여, 행정선 건조 유공자 시장 표창장 수여, 해역 순시의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새로 건조된 행정선을 둘러보며 선장을 비롯한 항해사, 기관사들에게 직접 내부 구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실제 해역으로 순시 운항하는 시간을 가졌다. 

순시 해역으로 나가는 과정에서 이강덕 시장은 행정선을 출항시키며 어업인과 직접 교신하고 안전 운항과 안전 조업을 당부하기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