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강덕 포항시장, 영상 회의 주재 “빈틈없는 현안 업무 추진에 만전” 강조

이 시장, 코로나 양성 판정…내달 3일까지 재택치료 돌입
화물연대 파업 사태 해결에 최선, 지역 영향 최소화 및 물류 정상화 노력

입력 2022-11-28 16:51 | 수정 2022-12-01 17:43

▲ 이강덕 시장이 비대면 화상회의 통해 현안을 점검하고 있다.ⓒ포항시

포항시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재택치료를 시작한 이강덕 시장이 비대면 화상회의를 통해 안전도시 건설과 미래 신산업 지속 육성 등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지속 가능한 도시발전을 위한 현안 추진에 만전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28일 밝혔다.

포항시에 따르면 이 시장은 지난 27일 컨디션이 좋지 않아 선제적으로 실시한 PCR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아 오는 12월 3일까지 재택치료에 들어갔다.

4차 백신 접종까지 마친 이 시장은 현재까지 큰 이상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밀접 접촉한 직원 등에게 신속 항원 검사를 받도록 했다. 검사를 받은 이들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이와 함께 시는 인터넷 화상회의와 전자 결재 등 비대면 보고 체계를 갖추고 각종 행사 등 대면 업무를 부시장 대행 체제로 즉각 전환했다.

이강덕 시장은 28일 재택치료 중에도 원격 영상 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부서장들에게 흔들림없이 현안 업무 추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시장은 이날 영상회의에서 “전국적인 화물연대 총파업에 따른 지역경제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정부에 생생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한편, 물류 운송 정상화를 위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해 줄 것”을 강조했다.

이어 겨울철 선제적인 산불 예방과 예찰은 물론 전통시장, 요양병원, 공사장, 지역 축제 현장 등에 대한 화재 예방 및 안전 확보를 위해 유관기관 합동 점검 등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안전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특히, 갈수록 심각해지는 기후변화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하천 정비와 복구 상황을 꼼꼼히 살피는 등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 추진 등 포항의 미래 100년을 먹여 살릴 신산업 발굴과 육성에도 사명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시장은 “많은 분들께 염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며 “포항시의 발전과 시민 안전을 위해 주요 현안과 행정 업무에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비대면으로  꼼꼼히 챙겨가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