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항시, 비대면 브리핑 통해 코로나19 지역 내 감염 확산 차단 총력

설 연휴 전후 코로나 안정화 분수령, 설 명절 대비 특별방역 실시
고향 방문 및 고령 부모·지인 등 만남 자제 당부

입력 2022-01-18 22:17 | 수정 2022-01-24 05:27

▲ 정경원 행정안전국장이 코로나19 지역 내 감염 확산 차단 비대면 브리핑을 하고 있다.ⓒ포항시

포항시는 18일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이날 오후 3시 기준 신규확진자가 60명이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가 2896명이라고 밝혔다.

지역에서는 최근 A체육시설 관련 52명, B요리주점 관련 20명, 외국인 관련 22명 등 백신접종에서 제외되는 학생들이 이용하는 체육시설 및 관련 시설 등 소규모 감염이 지속 발생하고 있고, 재택치료 환자들이 늘어나면서 가정 내 감염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A체육시설과 관련해 지난 16일 수강생 중 증상 발현으로 양성판정을 받은 후 시설 직원과 수강생 등을 전수 조사한 결과 총 52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포항시는 체육시설 기본 방역 수칙 지도·점검을 철저히 하는 한편, 수칙 이행 여부 현장 점검을 실시하고, 시설 내 음식 섭취 및 사적대화 금지, 가급적 1시간 이내 이용 등을 권고했다.

다중이용시설 방역지도·점검을 지속 강화하는 한편, 외국인 커뮤니티 지원센터 등과 연계해 방역수칙을 안내 및 PCR 검사, 미접종자 및 3차 접종 참여를 적극 독려하고 있다.

포항시는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의 본격 유행에 대비해 안정적인 방역 상황 유지를 위해 정부가 거리두기 방역 강화조치 연장함에 따라 17일부터 2월 6일까지 3주간 연장을 실시한다. 

기존 방역 조치를 대부분 유지하면서 6인까지만 사적 모임이 가능하며 병원 요양시설 종사자는 접종 유무에 관계없이 선제검사를 하는 등 감염 취약 시설에 대한 특별방역이 실시된다.

시는 설 명절 대비 특별방역 실시를 통해 고향 방문 및 여행을 자제하고 미접종자 또는 3차 접종 전인 고령의 부모님이나 가족 친지·지인간의 만남 자제를 당부했다.

전통시장은 안심콜 활용 등 출입자 명부 관리 권고 및 공중 화장실, 엘리베이터 등 방역 소독을 강화하고 설 연휴 기간 선별진료소 및 감염병 전담병원 등 진료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예방접종 접종률 제고를 위해 60세 이상 고령층 미접종자 및 3차 접종을 추진하고, 접종간격이 도래한 18~59세 청장년층 3차 접종 참여를 적극 독려키로 했다.  

정경원 행정안전국장은 “설 명절 앞둔 지금은 코로나 안정화를 위해 매우 중요한 시기이다”며 “시민 한분 한분이 스스로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면서 코로나19 최선의 방어 수단은 백신접종임을 유념하시고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