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권영진 대구시장, 취수원 다변화 전략 ‘30년 묵은 취수원 문제 해결’

권영진 대구시장, 용단 내려준 구미시장과 시민께 감사
구미의 새로운 도약 위해 영향지역 주민 지원 및 현안사업 적극 협조
용수부족, 재산권 침해 등 구미시민의 우려사항 해소 약속

입력 2021-08-12 15:07 | 수정 2021-08-17 10:29

▲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만큼은 대구와 구미가 물 문제를 해결하고, 더욱 가까운 이웃이 돼 더 큰 미래로 함께 비상하는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아울러, 중앙정부의 전폭적인 지원과 대구·경북 시·도민, 그리고 지역 정치권의 관심과 지원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대구시

11일 구미시가 해평취수장 공동활용 방안에 대해 조건부 동의 입장을 밝히면서 지루하게 끌던 대구 취수원 이전이 해결책을 찾게 됐다.

이에 권영진 대구시장은 12일 오후 3시 대구시청 본관에서 해평취수장 공동활용 관련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는 전날 구미시가 해평취수장 공동활용 방안에 대해 조건부 동의 입장을 밝힘에 따라 대구시 차원의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 마련됐다.

◇ 대구시, 구미와 대구의 상생발전 의지 재확인

권영진 대구시장은 우선 용단을 내려준 장세용 구미시장과 구미시민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양 도시 상생 발전에 대한 의지와 함께 구미시민들이 그동안 우려했던 사항들을 해소하기 위한 약속도 재확인했다.

그 동안 대구시민은 구미국가산단의 주기적인 수질오염사고로 인해 먹는 물로 인한 고통을 겪어 왔으며, 반면 구미해평취수장 인근 지역 주민들은 기존에 지정된 상수원보호구역 등의 입지규제로 인해 재산권 제약 등의 어려움을 겪어오는 등 지역 발전에도 장애가 있었다.

지난 6월 24일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 심의와 의결을 거쳐 확정된 취수원 다변화 방안에 따라 대구는 안전한 취수원 확보에 대한 지난 30년간의 염원을 해결할 수 있게 됐다.

동시에 구미시는 다각적인 지원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위한 원동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날 권 시장의 성명서 발표는 그동안 구미지역에 양 지역의 상생을 위한 찬성 입장과 정부 방안에 대한 불신을 기반으로 한 반대 입장 등 다양한 의견이 표출됨에 따라 구미시민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권 시장이 적접 나서 성명서를 발표하며 대구시의 약속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 해평취수원 인근 지역 주민 위한 100억원 예산 지원

우선 대구시는 구미시와 협정을 체결하는 즉시 해평취수장 인근 지역 주민들을 위한 100억원의 예산을 구미시에 지원하고, 농축산물 직거래 장터 등을 통해 인근 농가의 소득향상도 도울 계획이다.

구미 5공단 분양 활성화를 위한 입주업종 확대 등 구미지역 경제 발전을 위해서도 적극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이어 정부가 이미 약속한 관로공사 착공 시부터 낙동강수계기금을 통한 매년 100억원의 예산 지원과 더불어 추진을 검토 중인 KTX 구미역사 신설 등 구미의 숙원 사업들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 시는 해평취수장의 공동활용으로 인해 구미시민들이 우려하고 있는 재산권 침해 확대, 용수 부족 등의 문제는 기 의결된‘낙동강통합물관리 방안’에 이미 명시되어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향후 체결될 협정서에도 다시 한 번 명문화해 구미에 전혀 불이익이 없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만 큼은 대구와 구미가 물 문제를 해결하고, 더욱 가까운 이웃이 되어 더 큰 미래로 함께 비상하는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중앙정부의 전폭적인 지원과 대구·경북 시·도민, 그리고 지역 정치권의 관심과 지원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