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윤석열 “집회자제” 요청에 윤사모 “집회강행”

입력 2021-08-23 15:13 | 수정 2021-08-24 21:07

▲ 윤사모 회원 10여명은 23일 오후 비가 오는 날씨 속에서도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서 이준석 대표를 향해 ‘정권교체 가로막는 이준석은 사퇴하라’ ‘정신 차리라 이 대표, 국민의 명령이다’는 피켓을 들고 항의하며 이 대표 사퇴에 목소리를 높였다.ⓒ뉴데일리

윤사모(윤석열을 사랑하는 모임)가 23일 오후 2시 국민의힘 대구시당 당사 앞에서 이준석 당 대표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강행했다.

이날 윤사모 회원 10여명은 비가 오는 날씨 속에서도 당사 앞에서 이준석 대표를 향해 ‘정권교체 가로막는 이준석은 사퇴하라’ , ‘정신 차리라 이 대표, 국민의 명령이다’,  ‘대표에게 경고한 공정경선 약속하라’는 피켓을 들고 항의하며 이 대표 사퇴에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를 두고서 윤석열 전 총장 캠프는 입장문을 통해  “이 집회는 불필요한 오해를 낳을 수 있고 당내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된다”며 자제를 간곡히 요청했다.

이처럼 대선주자가 이런 지지단체에 활동 자제 집회를 직접 요청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윤 전 총장이 더 이상 당내 갈등이 확산되는 것을 우려한 데 따른 것으로 읽혀진다.

게다가 이준석 당 대표 또한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에서 “당내 모든 갈등에 대해 당 대표로서 국민과 당원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혀 윤 전 총장과의 갈등이 다소 가라앉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하지만 이날 일부 윤사모 회원측이 집회를 강행하면서 이준석 대표의 반응이 주목되고 있다.

▲ 윤사모 회원들은 이날 “윤 전 총장측이 집회 자제를 요청했지만, 우리는 윤 전 총장을 사랑하는 자발적 모임이다. 대선 공적인 모임이 아니니 이와 별개로 판단해 달라”며 자제요청과 상관없이 집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뉴데일리

집회에서는 특히 윤사모 중앙회장인 최성덕씨 등이 참가했고 그는 마련된 차량 연단에 올라 “이준석 대표는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염원을 무시하고 있다. 자진사퇴하고 공정경선을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윤사모 회원들은 “윤 전 총장측이 집회 자제를 요청했지만, 우리는 윤 전 총장을 사랑하는 자발적 모임이다. 대선 공적인 모임이 아니니 이와 별개로 판단해 달라”며 자제요청과 상관없이 집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집회를 두고 지역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당장 이 대표와 윤 전 총장과 갈등이 숙지는 분위기 속에 이런 집회를 강행한 것을 두고 자칫 당내 갈등이 다시 살아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보이고 있다.

한 지역 국민의힘 관계자는 “집회를 강행한 인사들이 진정으로 윤 전 총장을 지지한다면 집회를 강행하지 말았어야 했다. 이들은 윤 총장에게 ‘엑스(X)맨’이 될 수 있다”고 비난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