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홍준표 후보와 갈라선 이인선, 윤석열 지지 선언

홍준표 후보, 자신 지역구 식구 못챙겼다는 지적
이인선, 윤석열 후보가 정권교체 적임자로 판단해 지지

입력 2021-10-20 12:26 | 수정 2021-11-01 02:00

▲ 이인선 전 경북도 경제부지사(왼쪽)가 20일 오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윤석열 후보 선대위 임명장을 받고 윤 후보와 손을 들고 당원들의 지지에 화답하고 있다.ⓒ뉴데일리

대구 수성구을 당협위원장인 이인선 전 경북도 경제부지사가 20일  윤석열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 전 부지사는 지난 총선 수성구을에서 당시 무소속이었던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과 맞붙어 낙선 후 현재까지 지역구 현직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에 홍준표 의원 측 인사들은 총선 후 줄기차게 이 전 부지사가 당협 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태도를 고수하며 이 전 부지사를 압박해 왔다.

하지만 이 전 부지사는 줄곧 당협위원장을 고수하며 홍 후보 측과 신경전을 펼쳤고 최근 홍 후보가 지지도가 상승하면서 국회의원직을 던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당협위원장직을 유지해왔다.

이 전 부지사는 이런 홍 후보의 자신에 대한 ‘무관심’에 상당한 섭섭함을 주위에 토로하면서 결국 홍 후보와 갈라서게 됐고 윤 후보 지지를 선언하게 됐다는 것이 지역 정가의 분석이다.

이에 대해 홍 후보는 20일 오전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 이 질문에 “서운하지 않다. 저는 당협위원장 줄 세우기 정치를 해본 일이 없다. 저는 반대편에 섰다고 해서 정치적 불이익 주거나 내팽개친 일이 단 한 번도 없다. 내가 1등하고 있다. 관심도 없다”며 애써 말을 아꼈다.

하지만 지역 정가에서는 두 사람과의 악감정이 총선 후 꾸준히 깊어져 왔다며 홍 후보가 자신 지역구 식구인 당협위원장도 제대로 관리를 못 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 전 부지사의 윤 후보 지지에는 최근 윤석열 캠프 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주호영 의원이 직접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주 의원이 이 전 부지사에게 전화를 걸어 “도와달라”고 요청했고 이 전 부지사도 이제는 홍 후보와 분명한 선을 그을 필요성을 느꼈다는 분석이다.

이 전 부지사는 이와 관련해 “그동안 윤 후보 측은 저에 대한 영입에 많은 콜이 왔고 그동안 홍 후보를 도왔는데 홍 후보 측은 전혀 콜이 없었다”며 “홍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국회의원직을 던진다고 했는데 이제는 결정해야 할 타임이 됐고 윤석열 후보가 정권교체 적임자라고 판단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 전 부지사는 최근 곽상도 의원의 국회의원직 사퇴로 공석이 된 대구 중남구 당협위원장직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