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H-구미시, 도시재생혁신지구 추진 사업시행협약 체결

총 사업비 약 1738억 투입, 원활한 사업 추진 위한 LH-구미시 위·수탁 체결
노후화된 공장부지 활용 통한 산업·문화·주거 융복합 공간 조성

입력 2021-11-24 20:39 | 수정 2021-12-01 09:39

▲ LH 대구경북지역본부(본부장 서남진)는 구미시(시장 장세용)와 11월 24일 경북 구미시청 국제통상협력실에서 ‘구미 공단동 도시재생혁신지구(국가시범지구)’ 사업시행 협약을 체결했다.ⓒLH대구경북본부

LH 대구경북지역본부(본부장 서남진)는 지난 24일 구미시와 구미시청 국제통상협력실에서 ‘구미 공단동 도시재생혁신지구(국가시범지구)’ 사업시행 협약을 체결했다.

도시재생혁신지구는 도시재생 촉진을 위하여 공공주도로 쇠퇴지역 내 산업·상업·주거 등 기능이 집적된 지역거점을 조성하는 지구단위 사업이다.

LH는 이번 협약을 통해 구미시와 함께 공동사업시행자로서 구미 공단동 도시재생혁신지구 사업에 참여하게 된다.

총사업비 약 1738억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구미시 공단동 249번지 일원(1만8280㎡)에 연면적 7만2279㎡ 규모의 산업·문화·주거·상업이 융복합된 공간을 2024년까지 조성하는 사업이다.

LH는 협약에서 공공·수익시설 건설 등 업무 수탁 및 공공임대주택 건설·운영을, 구미시는 공공·수익시설 건설 등 업무 위탁, 인허가 행정지원 및 위탁 시설물 운영·관리를 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 체결을 기점으로 LH는 구미시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역뿌리산업과 연계한 맞춤형 신산업 창업 생태계 구축 계기를 마련하는 한편, 공단동 내 기업 성장센터, 산단 어울림센터, 산단 헬스케어센터 등을 통해 지역사회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남진 LH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은 “구미시와 상생 협력을 통해 공단동 일원의 도시재생혁신지구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미래로 재도약하는 전환점 역할을 수행함과 동시에 모든 시민이 함께 행복한 구미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