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시 투자사업 분야 국비 4조원 시대 ‘활짝’

올해 3조4756억 원보다 5377억 원 증액된 4조133억 원 확보
총규모 7조3152억 국비 확보로 미래성장동력 확보 및 지역경제 활력 제고

입력 2021-12-03 16:22 | 수정 2021-12-13 08:51

▲ 대구시는 3일 20 정부예산 국회심의 결과, 투자사업 분야에서 정부안 3조 7,940억 원보다 2,193억 원이 증액된 4조 133억원을 확보하면서 사상 첫 국비 4조원 시대를 열었다고 밝혔다.ⓒ뉴데일리

대구시 2022년 투자사업 분야 국비 규모가 사상 첫 4조원 대를 넘어섰다.

시는 3일 20  정부예산 국회심의 결과, 투자사업 분야에서 정부안 3조7940억 원보다 2193억 원이 증액된 4조133억원을 확보하면서 사상 첫 국비 4조원 시대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국비 확보액 3조4756억 원보다 5377억 원(15.4%)이 증액된 규모로, 복지 분야 국비 2조1857억 원과 보통교부세 1조1162억 원을 포함하면 7조 원대 국비 확보라는 괄목할 만한 성과이다.

이러한 성과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미증유의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모범적으로 대처하면서도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한 전략 수립과 투자사업개발 등을 착실하게 해온 결과로 풀이된다.

이번 확보로 대구시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핵심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함과 동시에 위축된 시민 생활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주목할 만한 사업으로는 지역 ICT업계의 가장 큰 현안이었던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건립(총사업비 4,453억) 정보화 사업비를 정부안 대비 375억 원 추가 확보하고 지역기업의 사업 참여를 보장하도록 했다.

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지역혁신사업(총사업비 3430억) 복수형 1개소 추가 예산을 반영함으로써 대구 경북 초광역 협력을 통한 지역산업 발전의 불씨를 되살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대구 취수원 다변화를 위한 핵심사업인 낙동강 유역 안전한 물 공급체계 구축(총사업비 2조1572억)사업 용역비를 확보함으로써 대구 경북 시도민의 먹는 물 불안 해소를 위한 대책 마련이 가능해졌다. 

무엇보다 시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산업구조 개편과 5+1 미래산업 관련 신규사업들, 현재 가장 각광받는 분야인 메타버스 관련 사업들이 정부예산에 대폭 반영됨으로써 신산업 성장을 위한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내년도 정부예산에 대구시의 핵심 사업분야인 5+1 신산업, 지역주력산업 고도화, 미래도시 공간 혁신 등 위드코로나 속 일상 회복과 경제도약을 위해 꼭 필요한 내실 있는 사업들이 반영돼 대구의 새로운 도약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 온기가 그간 어려운 시간을 참고 인내해 온 지역기업과 시민들의 생활에 고스란히 전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국비 확보 4조원이라는 성과를 달성할 수 있기까지는 추경호 국민의힘 대구시당위원장(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 한분 한분의 각별한 관심과 노고가 있었다. 특히, 국회 사무실을 국비 확보 상황실로 흔쾌히 내주고, 국회 심의 기간 동안 밤낮없이 함께 노력하며 한 팀처럼 고생해 주신 김승수 의원(예결위 예산안조정소위 위원)과 보좌진의 협조가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감사를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