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테크노파크, 대구·경북 자동차 기업 ‘최대 1억 지원’

‘2022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기업지원 프로그램
지역 자동차기업 대상 다양한 지원서비스 제공… 21일까지 온라인으로 지원신청 접수

입력 2022-11-17 21:10 | 수정 2022-11-20 23:01

▲ (재)경북테크노파크 전경.ⓒ경북테크노파크

(재)경북테크노파크(원장 하인성)가 오는 21일까지 ‘2022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을 통해 미래차전환부품 기업지원 수혜기업을 모집한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비수도권 지역의 인구감소와 인재유출 등 지역소멸 위기를 산·학·연·관이 함께 인식해 극복하기 위한 사업으로, ‘인재양성 → 일자리 창출 → 정주여건 조성’의 선순환 체계를 지원한다.

경북테크노파크는 사업기획·공모 과정에서 지역대학과 협력을 통해 대구·경북의 최종 사업선정에 기여한 바 있고 지역혁신플랫폼으로서 5년간 미래차전환부품 관련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수행해나간다.

​경북테크노파크는 기존 내연기관 중심의 지역 자동차부품 기업들이 미래차 분야로의 전환 및 사업다각화를 추진할 수 있도록 애로기술지원, 특허지원, 제품화, 시장진출 등 최대 1억 원 규모의 비R&D 지원서비스를 제공한다.

​하인성 경북테크노파크 원장은 “대구·경북이 함께 공들여 준비해온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이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기관이 보유한 기업지원 역량과 지역 혁신기관과 구축해온 협력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기업지원 아이디어 발굴 및 지원전략 수립을 통한 체계적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의 미래차전환부품 기업지원 프로그램 수혜기업 모집은 오는 21일까지 이메일 접수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경북테크노파크 홈페이지 내 사업공고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