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북도, 설 연휴 올겨울 최강한파 대비 ‘비상근무’ 돌입

23~25일 한파 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 가동
홀몸 어르신 등 취약계층 보호 및 각종 시설물 안전관리

입력 2023-01-24 15:30 | 수정 2023-01-25 00:42

▲ 경북도는 지난 23일 오후 3시부터 설 연휴도 반납 한 채 도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경북도

경북도는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올겨울 최강한파가 예보되면서 피해 최소화를 위해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도는 지난 23일 오후 3시부터 설 연휴도 반납 한 채 도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를 발령하고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24일 밝혔다.

기상청은 23일 오후 9시부터 경북 전 지역에 한파특보(경보 12시군, 주의보 11시군)를 발효한다고 예보했다.

북서쪽에서 매우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아침 최저기온은 북부내륙이 영하 20~15도, 그 밖의 지역은 영하 10도 이하가 되겠고 낮 기온은 북부내륙 영하 10도 내외, 그 밖의 지역이 영하 5도 내외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내륙에 순간 풍속 70km/h(20m/s)의 강풍과 그 밖의 지역에 55km/h(15m/s)의 강풍도 불 것으로 예상돼 강풍에 대한 시설물 피해도 우려했다.

이에 경북도는 설 연휴 한파피해를 최소화 하고 도민생활에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23일 오후 7시 긴급 점검회의를 갖고 한파에 취약한 홀몸 어르신 등 취약계층에 대해 안부전화 또는 방문을 통해 안전여부를 확인하는 등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활동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농축수산물에 대해서도 보온조치를 통한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해 나가기로 했다.

이어 강풍에 대비해서는 비닐하우스 등 취약시설의 피해예방을 위해 안전점검 및 결박 등으로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김병삼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한파와 강풍에 빈틈없는 대비 및 대응을 통해서 도민들이 훈훈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며 “연휴 막바지 귀성객이 떠난 홀몸 어르신 등 취약계층에 대해 각별히 더 신경써 달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