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구 팔공산 청정미나리 “지금이 바로 제철입니다”

무농약 친환경으로 재배한 대구 팔공산 청정미나리 1월 8일부터 본격 출하

입력 2022-01-07 17:07 | 수정 2022-01-12 13:40

▲ 팔공산에서 무농약 친환경으로 재배한 청정미나리가 이달 8일부터 본격적으로 출하될 예정이다.ⓒ대구시

팔공산에서 무농약 친환경으로 재배한 청정미나리가 이달 8일부터 본격적으로 출하돼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코로나19 비대면 시대에 찾아오는 소비자에서 찾아가는 소비자 체제로 판로를 모색, 로컬푸드 매장이나 택배 주문 등으로 전환해 소비자의 좋은 반응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나리는 대표적인 알칼리성 식품으로 산성화된 우리 몸을 중화시켜주고, 혈액을 맑게 하는 기능이 있다. 또 미나리의 칼륨 성분이 체내 중금속 배출을 돕는 효능이 주목받으며 건강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솜결 대구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대구 시민들이 더욱 안심하고 팔공산 청정미나리를 먹을 수 있도록 미나리의 품질을 향상하고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팔공산에서 70여 농가가 약 20ha 규모로 재배하고 있는 무농약 친환경 미나리는 1월 8일부터 출하할 예정으로 동구 미대동, 구암동, 용수동, 미곡동, 신무동, 파계사 인근 등 현지 미나리 농장에서 직접 구매 및 택배주문이 가능하며, 대구 로컬푸드매장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